강철원, “우리 푸바오는 장난치는 걸 좋아해요” 중국 사육사에게 ‘푸바오’ 부탁하며 눈물..모두 오열한 이유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가 ‘푸바오 할부지’ 강철원 사육사의 모친상에 근조화환을 보내며 애도했습니다. 4일 주한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지난 3일 푸바오 환송 행사에 참석해 강철원 사육사를 만나 그의 모친상에 애도를 표했습니다.

갤럭시S24 할인전
국내 숙박 페스타
선착순 1+1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