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요환♥’김가연, “시어머니 앞에서 시누이와 싸워.. 이제 서로 모른척” 충격적인 사연에 모두 놀란 이유

배우 김가연이 한 시댁 식구와의 갈등을 솔직히 털어놨습니다.

김가연, “시어머니 앞에서 시누이와 싸워”

9월 30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추석 특집을 맞아 ‘며늘아, 네가 좀 굽히면 어디가 덧나니?’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방송에서 김가연은 “우리 시어머니는 정말 순하다. 나한테는 정말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대신 다른 분이 있다”고 했습니다.

김가연은 “남편이 막둥이고, 누나가 셋이 있다. 누나 세 명이 내 또래다. 세 시누이 중 한 명이 남편과 내가 열애를 인정하고 공개 연애하자 전화를 했다. 전화로 말하기 불편한 사안을 얘기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본인 딴에는 남동생과 가족의 입장을 말한 거였다. ‘우리 집안 식구들은 너무 순하다. 그렇지만 난 말을 좀 막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내가 얘기해야겠다’고 하더라”고 전했습니다.

김가연은 “내가 무슨 잘못한 게 아니지 않냐. 근데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상황에 대해서 막 이야기를 하더라. ‘너가 조심해라’라는 쪽으로 이야기하는데 (나는 시누이의) 얼굴도 모르는 상태였다.화가 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정확하게 이야기를 했다. ‘난 당신 남동생의 여자친구일 뿐이지 그 집안 며느리도 아니고, 그런 이야기를 들을 필요도 없다. 그리고 결혼하고 나면 내가 그 집안의 며느리고, 본인은 다른 집 며느리니까 그 집을 관리해라. 나한테 이래라저래라하지 마라’라고 얘기하고 말았다”고 밝혔습니다.

김가연은 “그분하고는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 그러다 보니까 결혼하기 전부터 사사건건 어긋났다. 다른 분들은 내가 의견 내면 거의 따라와 준다. 내가 리더십있게 하면 대부분의 일들이 이득이 되는 부분이 많아서 따라주시는 편인데 그 시누이는 딴지를 건다. 그리고 본인이 주도했다가 내가 안 따라가면 약간 언짢아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시누이는 ‘우리 집 식구들이 온순해서 총대를 메는 거다’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왜 총대를 메냐. 그 총대는 내 거다’라고 이런 식으로 얘기 하다 보니까 지금은 거의 이야기를 안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가연은 “시어머니가 이런 관계를 다 아신다. 시어머니 앞에서 싸웠기 때문”이라며 “싸우려고 싸운 건 아니었다. 근데 가족 간에도 조심해야 하는데 (시누이가) 해선 안 될 이야기를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을 많이 넘었고, 그 부분에 대해 내가 어머니한테 말씀을 드렸다. 둘이서만 이야기 하면 말이 옮겨질 수 있기 때문에 어머니 앞에서 이야기를 하겠다고 했고, 얘기하다 보니까 둘이 감정이 격해져 싸움이 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어머니는 형제간에 우애가 있어야 한다고 말리셨다. 난 연기자기 때문에 대사 외우듯이 표정은 온화하게 하면서 말은 뼈 있게 한다든가 억지로 할 수 있다. 근데 난 그러고 싶지 않았다. 가식적으로 살고 싶지 않았다. ‘가족 모임에서 가식적으로 행동하고 싶지 않으니 그냥 서로 모른척하자’고 해서 (시누이와) 모른척하고 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가연은 8살 연하 프로게이머 선수 출신 임요환과 부부입니다. 두 사람이 결혼할 때 김가연은 딸을 둔 재혼이었으며 현재는 슬하에 2녀를 두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