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윤승아, “내 아이를 폭 안았을 때..” 감격하면서도 마음 아파하는 안타까운 이유

지난 6월 결혼 8년 만에 첫 아들을 품에 안은 김무열♥윤승아 부부가 최근 소감을 전했습니다.

“아이를 폭 안았을때..” 김무열 감격

8월 24일 매거진 데이즈드는 9월호 별책을 통해 윤승아, 김무열 부부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습니다.

📌 청담동 피부과 병원장이 강추하는 피부관리법

📌 의사들이 경고하는 최악의 수면자세 4가지

📌 더부룩하고 가스찰 때 해결하는 핵꿀팁

화보 촬영 이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김무열은 “요즘 감사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사랑의 다양한 형태를 몸소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 아이를 폭 안았을 때가 기억난다. 그 때 알 수 있었다. 사랑의 존재를”이라고 말하며 득남 후 감격했던 심정을 밝혔습니다.

윤승아 역시 “제가 엄마라는 사실이 신기하다. 둥그런 배 속에서 아기가 사람 모습을 갖추고 나온 게 너무 신기한 것 같다. 아이를 처음 마주했을 때가 가장 신기한 순간이었다.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한 감정이었다”라며 출산했을 때의 벅찬 순간을 회상했습니다.

또 윤승아는 “젬마(아들) 낳고 느낀게 아빠들도 너무 대단하지만, 엄마들 진짜 대단한 것 같다. 근데 뭐 또 너무 사랑스러우니까. 힘든 것도 잊게 된다”라고 아이에 대한 사랑을 전했습니다.

📌 청담동 피부과 병원장이 강추하는 피부관리법

📌 의사들이 경고하는 최악의 수면자세 4가지

📌 더부룩하고 가스찰 때 해결하는 핵꿀팁

“새 생명의 탄생 기쁘지만..”

한편, 두 사람은 행복함과 걱정을 동시에 느끼고 있었습니다.

혈액암으로 항암 치료를 받았지만 여전히 암 말기 상태인 반려견 밤비 때문입니다. 결혼 후 자녀가 없었던 8년이라는 기간 동안 두 부부의 곁을 지켜왔던 것은 바로 밤비였습니다.

윤승아는 “저는 요즘에 밤비가 거동도 힘들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새 생명이 태어났고 무언가에 두가지의 극적인게 공존하는 것 같아서 이런저러 생각이 많이 든다. 만감이 교차한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밤비가 제가 너무 힘들지만 말라고 해주는 거 같아서 밤비 보면 마음이 아프다가도 젬마를 보면 너무 사랑스럽다. 밤비도 사랑스럽지만, 밤비의 아픔을 대신해줄 수 없어 힘들면서도 고맙다”라고 건강이 안 좋아진 반려견 밤비를 걱정하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 청담동 피부과 병원장이 강추하는 피부관리법

📌 의사들이 경고하는 최악의 수면자세 4가지

📌 더부룩하고 가스찰 때 해결하는 핵꿀팁

한편, 윤승아는 6월에 출산 후 2달 동안 14kg를 감량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