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우, “아가야..아직도 펑펑 운단다” 태어난지 2주 만에 떠난 아들에게 쓴 편지에 사망 원인 재조명 된 이유

아이 잃은 슬픔을 수 년째 지우지 못하고 있는 개그맨 김재우의 글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생후 2주 만에 떠난 아들에 대한 그리움

10월 29일 김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가야… 오늘은 너의 여섯 번째 생일이란다”라며 “엄마는 아침 일찍 네게 줄 꽃을 사러 갔고 아빠는 창문을 활짝 열고 우리 집을 깨끗이 청소했단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는 “아가야 우리 집에는 아직 네게 주려 했던 축구공이 있단다. 아가야 아빠는 아직 널 보러 갈때마다 펑펑 울고 만단다. 아가야 우리는 아직 길에서 네 이름이 들리면 뒤를 돌아 본단다”라며 그리움을 표했습니다.

김재우는 “사랑하는 우리 아가야… 엄마 아빠는 아직 네가 태어난 날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날이란다… 작고 예쁜 하늘색 수국에게… 널 사랑하는 엄마 아빠가”라며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김재우, 조유리 부부는 지난 2020년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어렵게 얻은 아이를 떠나보냈다고 고백했습니다.

김재우는 “결혼 5년 만에 천사 같은 아들이 생겼다. 아들이 아내의 뱃속에 있던 7개월 때 몸이 좋지 않다는 걸 알았다”며 “하지만 우린 힘을 내기로 했고 아들은 태어났다. 결국 몸이 약해서 버티지 못하고 하늘나라로 갔다”고 말했습니다.

아이는 세상의 빛을 단 2주 밖에 보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김재우는 이때를 회상하며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라고 그리워했습니다.

한편 김재우와 조유리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 만나 3년 연애 끝에 2013년 결혼했습니다.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 등에서 결혼 생활 등을 공유하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