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죽으러 비행기에 올랐다” 극심한 우울증으로 인한 안타까운 사연에 모두 눈물 흘린 이유

개그우먼 김혜선이 과거 ‘개그콘서트’에 출연할 당시 극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김혜선, 우울증이 심해진 이유

김혜선은 9월 6일 CBS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개그콘서트에서 돌연 하차하게 된 배경을 털어놨습니다. 김혜선은 개그콘서트에서 ‘최종병기 그녀’로 얼굴을 알렸으나 갑자기 사라진 바 있는데요.

김혜선은 당시 상황에 대해 “제가 사실 운동을 싫어하는데 운동하는 캐릭터를 맡았다. 머리도 짧게 자르고, 치마를 입고 싶은데 운동복만 입고 계속 부딪히니까 나중엔 우울증이 왔다”고 밝혔습니다.

김혜선은 처음에 우울증이 온 것이라고 인정하지 않고 활동을 계속 이어나갔다고 하는데요. 그녀는 차츰 인지도가 올라가자 광고 섭외도 들어오며 큰돈을 벌 수는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울증이 더욱 심해졌고 결국 번 돈의 80%는 다친 몸을 치료하는 데 써야했습니다. 그녀는 “몸이 망가지고 있었다. 하루에 병원을 3~4군데 갔다. 마음도 같이 무너졌다”고 털어놨습니다.

“독일 유학 간다고 했지만 사실 죽으러 간 것”

다른 사람들도 김혜선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것을 눈치챘습니다. 김혜선은 “어느 순간 ‘개콘’에서도 소문이 났다. 혜선이가 이상하다고. 그때 감독님도 저한테 요즘 너 상태가 안 좋다던데 괜찮냐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그녀는 방송에서 NG를 많이 내면서 통편집까지 당하게 됐고, 이것이 서운해 감독에게 “내 부분을 편집했다는 건 내가 없어도 되는 거 아니냐. 내일부터 나오지 않겠다”고 말하고 ‘개그콘서트’에서 돌연 하차했습니다.

김혜선은 “당시엔 한계를 이미 넘어섰다. 공황장애라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는데 숨이 너무 막혔다”며 “내가 더 이상 여기서 살 필요가 없다, 죽어야겠다 싶었다. 잘 되고 스타가 되는 게 무의미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후 독일로 떠나기 위해 비행기에 올랐다. 사람들은 거창하게 유학을 갔다고 표현하지만 사실 저는 죽으러 간 것이었다”라고 고백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우울증을 극복할 수 있었던 이유

하지만 다행히 김혜선은 의외의 계기로 새 출발을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독일에서 죽을 날만 생각했는데 어느 날 커피랑 빵을 먹으러 갔는데 이상한 커피가 나왔다. ‘내가 먹고 싶은 커피를 마시려면 언어를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열심히 독일어를 팠다”며 이후 사람들과 종교적인 힘으로 우울증을 치유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혜선은 독일에서 지금의 남편과 인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올해 나이 41세인 김혜선은 지난 2018년 남편 스테판 지겔과 결혼해 가정을 꾸렸습니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3살로, 남편이 연하입니다.

김혜선은 남편과 독일 어학연수 시절 만났으며 남편 스테판 지겔은 독일인입니다.

김혜선의 남편은 결혼 이후 한국으로 삶의 터전을 옮겼으며 이 과정에서 기존 직업 등을 그만 둔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