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로또 329번 당첨” 수상한 아이디 ‘jun**’, 동행복권에 신고하자 이런 답변 돌아왔다

제1057회 로또 2등 당첨자가 무려 664명 나오자 온라인이 떠들썩한데요. 여기에 비슷한 아이디의 한 누리꾼이 5년간 총 329회 당첨됐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례적인 2등 당첨, 네티즌 반응.. “수상해”

지난 3월 4일 로또복권 운영사 동행복권은 2등 당첨자가 664명으로 이례적인 수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로또 2등이 되기 위해서는 당첨 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를 맞혀야 됩니다.

심지어 664명의 2등 당첨자 중 103명의 당첨자가 서울 동대문구의 J슈퍼 한 곳에서 배출되자 “이게 가능하냐”며 수상하다는 반응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103장을 사려면 총 10만3000원이 들고, 한 회차마다 한 사람당 10만원까지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2등 당첨자가 전부 동일인일 가능성은 적습니다. 하지만 1등 당첨금의 절반에 가까운 7억1027만5640원을 얻는 당첨자가 한 영업점에서 나왔다는 점이 화제가 됐습니다.

“5년간 329번 당첨”, 아이디 ‘jun**’ 누구길래

한편,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한 네티즌 A씨는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부 동일인으로 보이는 동행복권 당첨자’라는 내용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해당 글에서 그는 “2018년 1월 21일부터 2023년 1월 21일까지 ‘jun**숫자’ 형식의 아이디가 총 329회 당첨됐다”고 주장했는데요.

A씨가 언급한 아이디는 ‘jun**+숫자’ 조합으로 돼 있는데, 뒤에 배치한 숫자는 0부터 9까지로 “아이디를 돌려쓰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됐습니다. 해당 아이디의 누리꾼은 전자복권으로 매주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5억원의 당첨금을 획득한 셈입니다.

매주 2,3등으로 당첨됐다는 점에서 “이게 가능하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데요. 일각에서는 “전수조사 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격한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아울러 ‘jun**2’ 아이디의 누리꾼이 “2022년 연금복권 1등, 2등 이후 오랜만이네요. 소소하게 즐기세요”라고 남긴 후기글이 갈무리되면서 그가 연금복권에도 당첨됐다는 사실이 퍼지고 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확률적으로 이게 말이 되나”, “저 정도면 조작이지”, “수상하다”, “늘 조작 의심스러웠는데”, “동행복권 1일 한도가 10만원인데 부족해서 아이디 여러 개 만든 건가?”, “저게 가능하냐” 등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로또를 꾸준히 많이 사면 가능할 수 있다”면서 우연의 일치라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말이 되냐” 질문하자, 동행복권 측 답변

한편, 해당 글을 접한 한 누리꾼은 실제로 동행복권 측에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질문을 남겼는데요.

그는 “전자복권 당첨자 중 ‘jun**’ 아이디 당첨 목록이 정말 많은데, 왜 매번 같은 사람만 고액 당첨되는 거냐. 계정당 10만원 한도인데 확률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동행복권 측은 “전자복권 당첨 시 고액 당첨자 목록은 당첨자 보호를 위해 아이디를 축약해 표기하고 있다”면서 “아이디는 ‘계정 앞의 3자리+**+계정 뒤의 1자리’로 축약하며 이는 아이디 길이와는 무관합니다. 그러므로 당첨자 아이디는 모두 축약해 6자리로 표기되는 점 이용에 참고 부탁드린다”고 안내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