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딸♥’이재아, “꿈을 포기하게 됐습니다” 테니스 선수 접게 된 너무 안타까운 이유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의 딸 이재아가 결국 테니스 선수 꿈을 포기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재아, “테니스와 이별 소식을 전합니다”

9월 8일 이재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이재아입니다. 이제 이런 글을 올리는 것도 죄송스럽다. 저는 오늘 저의 모든 것이었던 테니스와 이별 소식을 전하려고 한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습니다.

이재아는 “7살 때부터 10년간 울고 웃으며 앞만 보고 달려오던 세계 탑 테니스 선수가 되겠다던 꿈, 그 꿈은 제 인생의 모든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얼마전 3번째 무릎 수술을 하게 됐고 저의 꿈을 그만 접어야 되는 상황까지 와버렸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저는 제가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피 땀 눈물로 노력해왔고, 테니스 삶 속에서 새로운 경험들을 쌓아왔지만, 이제는 더 이상 그 꿈을 이룰 수 없게 돼버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작년 겨울 2번째 수술 이후 병원 원장님은 저에게 더이상 테니스와 같은 강한 훈련을 반복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고 하셨고, 부모님도 테니스를 반대하셨다. 포기하는 게 쉽지않아 다시 한번 도전해보려고 노력했으나 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3번째 무릎 수술을 하게 되었고 이제는 영원히 그 꿈을 이루지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이재아는 “꿈을 포기하는 것은 실패가 아니라 새로운 도전의 시작이 되는 것일지도 모르며 그 과정에서 저의 이 아팠던 경험들은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거라고 생각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꿈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지만, 포기에서 용기를 발견하고, 제 자신의 고통을 받아들이며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든 더 멋지게 성장하고 노력하는 모습 꼭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이재아는 이동국의 둘째 딸로 7살부터 테니스 선수로 활동했습니다. 그는 2021년 제1차 아시아 테니스 연맹(ATF) 양구 14세 국제주니어대회에서 단식과 복식 2관왕을 차지하며 아시아 14세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동국은 지난 2005년 이수진과 결혼해 2007년 쌍둥이딸 재시와 재아를 품에 안았으며, 현재 슬하에 4녀 1남을 두고 있습니다.

이동국 가족은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으며 재시는 모델로, 재아는 테니스 선수로 활동 중이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