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정경미, “울 아들 많이 컸죠?” 아들 사진 공개하자 감탄 쏟아진 이유

정경미가 최근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아들의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정경미 아들 사진 공개..감탄 쏟아져

9월 23일 개그우먼 정경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사진을 올리며 “많이 컸고 많이 말도 안듣지만 또 든든하고 점점 대화가 통하는 아들”이라고 적었습니다.

사진에는 집 거실에서 카메라를 응시하는 정경미 아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사진 속 정경미의 아들은 꾸미지 않은 편한 옷차림에도 불구하고 진한 쌍꺼풀 및 훈훈한 분위기로 아이돌 같은 비주얼을 자랑했습니다.

이를 본 방송인 현영은 “잘생김 뿜뿜”이라는 댓글을 남겼고 개그맨 박준형은 “나랑 좀 닮았”이라는 댓글을 달았습니다. 이에 정경미는 “올해 들어본 얘기 중에 제일 웃김”이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아이돌인 줄 알았어요”, “너무 훈훈해요”, “진짜 잘생긴 아들이네요” 등 칭찬을 쏟아냈습니다.

3살 딸 모습도 공개, “깜찍하네”

한편, 정경미는 지난 2013년 윤형빈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는데요.

지난 9월 21일에는 딸 사진을 공개해 주목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정경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용히 와서 예쁘게 하는 말. ‘엄마 침대에 똥 싸떠’ 고맙다. 똥 색깔 하트”라는 글과 함께 해맑게 웃고 있는 딸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또 지난 2월에는 아들과 딸 사진을 함께 공개하며 “분명히 같은 배에서 나왔는데 ㅎㅎ 어쩜 이리 다를까! 윤형빈 VS 정경미. 둘 다 너무 사랑해♥ 양쪽으로 끼고 있을때 행복. 세상을 다 가졌지요!”라는 글과 함께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아들과 딸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아역배우 뺨치는 훈훈한 외모의 큰 아들과 아빠를 쏙 빼닮은 깜찍한 딸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아들 윤준은 2014년 생으로 올해 만 9세, 딸 윤진은 2020년 생으로 올해 만 3세입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