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모자라” 한가인 딸, 1% 영재 판정 받고도 안타까운 사연 전해졌다

최근 배우 한가인은 자신의 첫째 딸 근황을 털어놔 화제인데요. 그는 오은영 박사에게 딸이 상위 1% 영재 판정을 받았지만 걱정이 되는 부분에 대해 고백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뭐라고 답했을까요?

배우 한가인은 최근 오은영의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서 공개한 ‘반전 있음 상위 1%인 한가인의 큰딸! 언어 영재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첫째 딸 근황을 알려 관심을 모았는데요.

한가인은 해당 영상에서 “자녀들이 오감이 너무 발달해 있어서 키우기가 힘들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는 특히 큰딸을 언급하며 “똑똑하다. 한 번 보면 다 외우고 하루종일 책을 본다. 책도 속독한다. 저보다 읽는 속도가 더 빠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냥 ‘똘똘한가 보다’ 싶었는데 40개월이 되니까 가르쳐 준 적도 없는 한글과 영어를 읽는 거다. 그래서 영재 검사를 받았더니 상위 1% 영재였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하지만 한가인은 걱정이 됐다고 하는데요. 그는 “처음에는 되게 좋았다. 하지만 똑똑한가 했는데 눈치가 없다고 해야 할지 사회성이 좀 떨어진다고 해야 할지 사람들과 코드가 약간 다르다”라고 고백했는데요.

한가인은 “그래서 일반학교에서는 교우관계가 힘들 것 같은 느낌에 진학을 포기했다. 소규모로 학습할 수 있는 학교가 있어서 그곳에 진학하기로 했다”라고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고민을 들은 오은영은 “사회성은 계속 배워가는 것이니까 상황마다 늘 가르쳐야 한다. 사람마다 타고난 재능이 있다. 근데 또 공평하다 세상이. 이게 좋으면 다른 게 안 좋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오은영은 한가인의 첫째 딸에 대해 “이런 아이들은 선행 학습이나 더 많이 빨리 가르치려고 하지 말고 평균으로 봤을 때 부족한 부분을 많이 강화해 줘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이를 들은 한가인은 “딸이 친구들이랑 수영을 같이 시작했는데 다른 애가 1번에 배울 때 우리 애는 4, 5번에 걸쳐 배운다”고 말하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1 thought on ““좀 모자라” 한가인 딸, 1% 영재 판정 받고도 안타까운 사연 전해졌다”

  1. 저의 애는 2살때 동화책 읽어줬는데 , 23개월에 한글 마스터하고 3살때부터 바이올린을 배워 4살 때 애 이모 결혼식에 바이올린 연주했죠. 그런데 저는 수영을 잘 하는데 제 애는 25살 인데도 수영을 못해요.

    응답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