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아니 안마셨다는데 계속 내리래” 음주운전 단속 계속 걸려 억울하다는 황당한 이유

배우 황정민이 얼굴이 붉어져 오해를 받는 경우가 자주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황정민, “얼굴 빨개서 너무 억울”

황정민은 11월 13일 공개된 신동엽의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열한 번째 짠 황정민 정우성 EP.12 이제 짠한형은 내꺼야! 짠스들 드루와 드루와~’라는 제목의 영상에 정우성과 함께 출연했습니다.

이 영상에서 신동엽은 “실제로 정우성이 황정민보다 술을 더 많이 마신다”고 말했고, 정우성은 “신동엽처럼 알코올 분해 효소가 있는 것 같다. 그걸 믿고 많이 마셨다”고 고백했습니다.

황정민은 “나는 소주 한 병 정도가 적당한 것 같다”고 말하자 신동엽이 “소주 한 병만 먹고 들어가진 않지 않냐. 한 병이 좋은 거고, 한 병 반에서 두 병은 먹지 않냐”고 물었습니다. 황정민은 “두 병은 아니고 한 병에서 한 병 반 정도의 소주만 마신다”고 부인했습니다.

MC 정호철이 “예전부터 그랬나요? 많이 마신다고 오해했다”고 말하자, 황정민은 “나는 정말 술을 못 마신다. 얼굴만 빨개진다”고 설명해 주목을 끌었습니다.

또 황정민은 “예전에 음주단속에 걸린 적 있다. 그때 당시 음주 측정을 종이컵으로 했는데 얼굴이 뻘거니까 무조건 잡히는 거다. 종이컵에서 술 냄새도 안 나고 안 마셨다고 했는데도 (차에서) 내리라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니 안마시고 술 냄새도 안나는데 그냥 내리라고 한다”라며 “경찰이 ‘왜 이렇게 빨갛냐’라고 물어서 ‘원래 빨개요’라고 말했다”라고 억울한 심정을 전했습니다.

이에 정우성은 놀라며 “얼굴이 항상 붉어져 고생하는 것 같다”고 말했고, 신동엽은 “대학 시절에도 얼굴이 항상 빨개져 있었다. 항상 보면서 ‘점심에 술을 마셨나 보다’라고 생각했다”고 농담했습니다.

황정민은 “중요한 건 대학 때는 술을 아예 못했다. 내가 술을 배운 건 대학교 졸업하고 대학로 나가서 연극하면서 배웠다. 술을 그다지 잘 먹는 편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목욕탕서 애들이 ‘욕 더 해달라’ 요구도”

또 황정민은 목욕탕에서 겪은 황당한 일화를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황정민은 “전주에서 촬영했을 때의 일이다. 나는 사우나를 좋아한다. 숙소에 있는 사우나를 갔다. 그날 마침 전주 KCC 농구단이 왔다. 다들 키들이 컸다. 나만 쭈그리고 있었다. 흑인 선수들도 있지 않나. 얼른 씻고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고등학생? 중학생인지 모르겠는데 운동하는 친구들이었다. 탕 안에서는 웅성웅성하는 소리가 크게 들린다. ‘들어와, 들어와’라며 시작이 된 거다. 머리 감고 있는데 ‘저리로 가. 좀’ 이러니까 ‘저리로 가래, 저리로 가래’라며 웅성거리더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용해 새끼들아’ 그러니까 ‘오오~ 욕 좀 더 해주세요’ 하더라. 진짜 너무 창피했다. 시끄러우니까 동네 어르신들도 다 오셔서 ‘뭔데, 뭔데’ 그러더라. 그중에 국제시장을 본 어르신이 있었다. ‘오, 정민씨’ 이러면서 악수를 청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