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성씨가 있었나” 전국에 2000명 밖에 없는 성을 가졌다는 아역 배우

대한민국에선 김 씨, 이 씨. 박 씨 성을 가진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각각의 숫자는 무려 약 1,000만 명에 달하는데요. 그래서 희귀성을 가진 연예인들을 보고 “우리나라에 그런 성씨가 있었냐”며 놀라는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그런데 전국에 3,000명도 안된다는 희귀 성씨를 가진 사람이 연예인 중에 있는데요. 한국에서 유일한 갈 씨 연예인이며 갈 씨의 인지도 알림이라 불리는 아역 배우 갈소원이다.

갈소원은 2006년생으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입니다. 그녀는 2012년 6살의 나이로 SBS 드라마 ‘부탁해요 캡틴’에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

이후 갈소원은 2013년 영화 ‘7번방의 선물’에 출연하고 대중에게 본격적으로 주목 받기 시작했는데요. 어린 나이의 아역 배우 였음에도 뛰어난 연기력과 특유의 귀여움으로 많은 관객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영화 ‘7번방의 선물’은 무려 관객 수 약 1,300만이라는 엄청난 흥행을 기록해 갈소원은 어린 나이에 ‘천만 배우’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또 역대 최연소 대종상 여우주연상과 신인여우상에 노미네이트 됐습니다.

갈소원은 이후로도 꾸준한 활동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역대 최연소 대종상 후보답게 또래 아역보다 연기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녀는 어느새 폭풍 성장해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는데요. 하지만 갈소원은 연예인들이 일반적으로 예술학교에 진학하는 것과는 달리 제주도로 이사해 일반 공립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11일에는 개인 계정을 통해 동료 아역배우들과 여행을 떠난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여러 영화를 찍은 배우지만 비슷한 또래의 여학생들과 똑같이 친구들과 어울리는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참 올바르게 컸네”라는 반응을 보였습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