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신났네” 남들 다 손에 땀 나는데 혼자 시상식 실컷 즐긴 연예인

시상식은 경건하고 경직된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하지만 열심히 한 사람에게 박수를 보내고 수상의 기쁨과 영광을 안겨주는 즐거운 시간에 너무 딱딱하게 앉아 있기만 하는 것도 조금은 그렇겠죠.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 43회 청룡영화상에서 흥이 폭발해 시상식을 제대로 즐긴 사람이 포착되었는데요. 그 주인공은 바로 영화 ‘헤어질 결심’의 고경표였습니다. 그는 뉴진스의 축하 무대가 시작했을 때부터 발동을 걸기 시작하더니 지코가 나오자 흥을 주체하지 못했습니다.

그 포문은 변요한이었는데요. 지코의 ‘아무노래’가 시작되었고, 배우들은 즐거움을 만끽하며 흥겹게 어깨를 들썩였습니다.

그 중 고경표는 가장 신난 상태로 지켜보던 시청자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는데요. 아무 생각 없이 온 시상식을 즐기던 그는 인기 스타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얼떨떨해하며 소감을 발표했습니다.

무대에 오른 고경표는 “저는 사실 축하무대를 즐기려고 이 자리에 왔는데 예상치 못한 상까지 받아서 감사하다”라고 말했고 MC 김혜수는 “충분히 즐기셨다. 저희가 확인했다”고 맞장구를 쳐주었습니다.

고경표는 “앞으로 더 즐기도록 하겠다. 선후배 동료분들 감사하고 송구하다. 이 분들과 같은 자리에 서 있다니”라며 수상 소감을 마쳤습니다. 이후 그는 SNS에 트로피 인증샷을 올리며 기쁨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