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뮤지컬 난동’ 여성, “팬인 나를 못 알아봐?” 범행 이유, 신상 공개되자 모두 충격받은 이유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뮤지컬 공연장 대기실에서 일어난 흉기 난동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당한 가운데, 가해 여성의 타깃이 뮤지컬 배우 박은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규현 아닌 배우 박은태 노렸다

지난 11월 20일 한 포털의 박은태 팬클럽에는 “19일 뮤지컬 ‘벤허’ 마지막 공연 후 대기실로 일면식이 없는 인물 A씨가 찾아와 무방비 상태였던 박은태를 향해 흉기로 공격하려고 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박은태는 해당 사건이 발생한 직후 예전부터 예정된 팬들과의 만남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팬클럽 측은 “(배우가) 경황이 없었고, 사실은 상당히 혼란스러운 상태였다”라며 “정신적 트라우마가 우려돼 절대 안정이 필요한 상태다. 앞으로 A씨가 무대 뒤가 아닌 팬 행사에 난입해 배우들이나 팬들이 다칠 가능성이 있어 당분간 팬 행사나 모임을 자제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왜 그랬냐” 물어보니

앞서 지난 11월 19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위치한 뮤지컬 ‘벤허’의 공연장 분장실에서 흉기를 들고 위협한 30대 여성 A씨를 체포했습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팬인 나를 배우가 못 알아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박은태 측은 “여성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A씨는 스토킹 등 유사 범죄 전력도 없으나 정신 병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규현은 ‘벤허’ 마지막 공연을 축하하기 위해 공연장을 방문했다가 A씨를 제압하던 중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규현의 소속사 안테나 뮤직은 20일 “분장실에서 당일 출연 배우에게 외부인이 난동을 부리는 것을 목격하고, 제지하는 과정에서 손가락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며 “곧바로 현장에서 처치하였고, 일상생활에 전혀 무리가 없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한 후 흉기 준비 경위 등을 조사 중입니다.

키 2cm 줄어들게 만들었던 사고

한편, 앞서 규현은 생존율 20%의 큰 사고를 당한 바 있습니다.

한 방송에서 규현의 누나 조아라는 “당시 저는 유학 중이었고, 학기중이었다. 비행기를 살 돈이 없어서 전화기랑 인터넷만 붙잡고 ‘제발 규현이를 살려만 주세요’ 그리고 돌아왔다”라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조아라는 “그때를 기점으로 저랑 가족들은 살아돌아온 막내라 너무 귀하고 소중하다. 규현이가 어떤 얘기를 해도 다 좋고 예쁘다”라며 동생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인 바 있습니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2007년 4월19일에도 이특, 신동, 은혁, 규현이 함께 타고 가던 차량이 전복사고를 당했고, 당시 사고를 크게 당한 규현의 생존 확률이 20% 미만인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당시 규현은 갈비뼈와 골발골절 등으로 인해 4일 동안 혼수상태였고, 입원치료만 4개월을 병행했습니다.

이후에 방송나와서 멤버들은 “차가 뒤집히며 규현은 30미터 넘게 튕겨나갔다”라며 당시 사고 상황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옷도 다 찢어지고 차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발견 못할뻔 했다”고 리더 이특이 말했습니다. 특히 규현은 갈비뼈 6개가 부러지며 폐를 찔러 폐가 찢어져서 출혈이 심해 호흡 곤란까지 왔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외부의 충격으로 골반뼈가 짓눌려 키가 2cm 가량 줄었다고 알려졌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