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아버지, 밀물에 고립돼 돌아가셨다..너무 그리워” 안타까운 사연에 모두 눈물 흘렸다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이 불의의 사고로 아버지를 떠나보냈다고 고백했습니다.

김종민, “아버지..주차하다 차가 빠져”

김종민은 지난 10월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가수 이상민, 배우 임원희와 함께 추석을 맞아 아버지 성묘에 나섰습니다.

김종민의 부친은 김종민이 가수가 되는 걸 못 보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임원희가 “몇 살에 돌아가셨냐”고 묻자 김종민은 “고등학교 2학년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김종민은 “아버지가 제가 가수가 될지 몰랐을 것”이라며 “제가 노래하는 걸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빠가 춤추는 것은 본 적이 있다. 동네에서 춤추고 아빠 앞에서 춤추고 그랬는데”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종민은 “아버지가 컵라면을 끓여먹고, 고추장에 밥 비벼먹는 걸 좋아하셨다”며 컵라면과 고추장, 밥 등을 아버지의 묘 앞에 놓고 상을 차렸습니다. 이상민은 김종민을 대신해 “아버님, 종민이가 라면 광고도 찍었다”고 인사했습니다.

김종민은 ‘지금도 아버지 생각이 나냐’는 질문에 “저희 아버지는 사고로 돌아가셔서 계속 기억이 난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아빠가 원래 택시 운전을 하셨다. 그러다 몸이 안 좋아져 횟집을 하신다고 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돌아가셨다”며 “밀물 때 주차하시다 차가 빠졌다. 문을 못 열고 나오셔서 너무 허무하게 돌아가셨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트라우마가 어마어마했다. 얼마나 고통스러우셨겠느냐는 생각에”라고 말했습니다.

김종민은 때 이른 부친상에 아버지를 원망한 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제가 고등학교 2학년일 당시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집에 남자가 나 하나뿐이었다”며 “저는 아무 생각 없던 학생이었다. 할 줄 아는 건 없고, 돈도 없어 뭘 못할 때 좀 원망스러웠다”고 고백했습니다.

‘아버지가 가장 그리울 때는 언제냐’는 질문엔 “지금 더 그립다. 잘 될 때 이럴 때 그립다. 내가 아버지한테 용돈을 줘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엄마.. 치매로 행방불명” 사연에 눈물

한편, 김종민의 사연을 듣던 이상민 현재 병상에 누워있는 모친을 얘기를 꺼내며 “난 지금 엄마가 아파, 점점 안 좋아지는 걸 6년 째 보고 있다”며 어머니의 상태를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이상민은 “지금은 날 못 알아보신다. 말도 못 하신다. 아프신 상황보다 엄마 얼굴 보는게 힘들다. 악착같던 (강했던) 엄마였는데 지금은 볼 수 없을 정도다. 콧줄 껴서 의료기기에 의존하고 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이어 이상민은 “본인이 아픈걸 이해못해, 섬망 증세다 일시적으로 오는 치매”라 전하며 “어느 날은 병원에서 행방불명됐다. 밤 사이 아무도 모륵게 새벽에 사라지셨다. 아무리 전화해도 안 받더라”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그는 “아침이 돼서 (엄마와) 전화가 됐다. 나보고 집인데 왜 안 오냐고 하더라. 알고보니 옛날 살던 동네로 가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상민은 “내가 초등학생 때인데 추억이 있는 그 동네로 가신 거다. 아침에 중국집 열어야하신다고 하더라. 택시기사님 도움으로 병원에 오셨다”며 “이때 내가 처음 울었다”며 아픔을 전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