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김지민, “아기 갖고 싶어” 깜짝 고백하자 모두 놀란 이유

2년째 김준호와 공개 연애 중인 개그우먼 김지민이 아이를 갖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쳐 주목 받고 있습니다.

김지민, “요즘은 안 싸워” 근황 공개

지난 8월 21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정이랑·김형근 부부가 절친인 김지민과 황보라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대화를 나누던 중 현재 2년 째 공개연애 중인 김지민과 김준호 커플로 화제가 넘어가면서 김지민은 ‘요즘도 싸우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김지민은 “이젠 안 싸워 내가 혼낸다”고 말했습니다.

정이랑은 “김준호 선배가 다정다감하지 않냐. 남편이 그런 모습을 보고 ‘나도 저렇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드는지, 그 이후로 잘해주는 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김준호는 다른 선택지가 없기 때문에 (김지민에게) 최선을 다해 맞추고, 평생 그렇게 살아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아기 갖고 싶다” 김지민 깜짝 고백

황보라는 김지민에게 “최고의 브라이덜 샤워를 해주겠다”며 김준호와의 결혼 계획이 있는지 물었습니다.

이에 김지민은 아기를 갖고 싶은 심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아기 때문이라도 결혼하고 싶다. 근데 지금 아기를 가져도 만 38세라 노산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김지민은 1984년생입니다.

정이랑은 “우리는 둘째를 39세에 낳았다. 우린 자연 임신했다”고 위로했습니다.

또 정이랑 부부는 숙박업소 데이트를 자주한다고 고백하며 둘만의 데이트를 즐긴다고 말했습니다.

정이랑은 “지방 촬영가면 남편이 방 잡아놓고 기다린다고 해 육아 후 힐링이 필요할 때 외계어로 대화한다”면서 “근데 딸이 슬슬 알아듣기 시작해 다른 걸로 바꿀 것”이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김지민은 지난해 4월부터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인 김준호와 공개 열애 중입니다. 김준호는 9살 연상입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