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야망 드러내” 외국인들 감탄시킨 ‘킹덤’ 중전마마 김혜준 근황 공개됐다

넷플릭스 ‘킹덤‘은 2019년에 공개돼 ‘K-좀비’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만들어 내며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킹덤’과 ‘킹덤 시즌2’에서 최강 빌런으로 등장했던 계비 조 씨. 조학주의 외동딸로 권력과 왕좌를 갖기 위해 광적으로 집착하는 인물인데요. 결국 실제로 권력을 잡게 되지만 끝내 자멸하는 최후를 맞이했습니다.

원하는 걸 손에 넣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성격의 계비 조 씨는 배우 김혜준이 연기했는데요.

김혜준은 2015년에 데뷔해 첫 사극이었던 ‘킹덤’에서 “중전에 어울리지 않는다”, “사극에 맞지 않는 말투와 발성이다” 등 연기력에 대해 혹평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킹덤 시즌2’에서는 폭풍 성장해 입체적인 캐릭터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에게 극찬받을 수 있었습니다.

김혜준은 한 인터뷰에서 ‘킹덤 시즌2‘를 준비하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킹덤 1에서 미숙한 중전의 모습이었다면 2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야망을 드러내기 때문에 톤이나 분위기를 단단하게 잡는 것에 집중하며 연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중전의 야망이 과하거나 타당하지 않아 보이지 않도록 단단하게 연기했다. 중전은 시즌 1 때도 아버지를 뛰어넘는 야망을 갖고 있었지만, 드러내지 않았던 것뿐이다. 그래서 시즌 1 때는 어설프게 보이는 중전을 표현하려고 했다. 그렇지만 악행을 바로 시즌 2에서 실행할 수 있는 대범함이나 악랄함까지는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변화를 더 잘 표현하기 위해 날카롭고 예민한 모습을 보여주려 체중도 많이 감량했다, 영혼을 갈아 넣으며 피땀 눈물을 흘리면서 연기했다”고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음을 털어놨습니다.

또 그녀는 조학주 역의 배우 류승룡, 의녀 서비 역의 배두나, 김은희 작가 등 함께 참여하는 감독, 작가, 배우들이 많은 응원과 도움을 받았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한편, 김혜준의 계비 조 씨 연기는 전 세계를 사로잡았는데요.

외국 팬들은 ‘킹덤’이 처음 공개됐을 때부터 열광했는데 “한국 좀비 드라마가 재미있을 거라고 상상도 못 했는데 엄청 재밌다”, “이 상황이 정말 긴장감 넘치게 만든다” 등의 극찬이 쏟아졌습니다.

김혜준 역시 ‘킹덤’을 배우 인생의 터닝포인트로 꼽았는데요.

그녀는 “배우로서 책임감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 저는 아직 시작 단계에 있다고 생각한다. 제 목표는 오래 연기하는 것이다. 이제 7년을 했다면 더 나아갈 일이 많다. 나문희 김혜자 선생님처럼, 존재만으로 연륜이 느껴지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이후 김혜준은 영화 ‘변신’, ‘싱크홀’, 드라마 ‘십시일반’, ‘구경이’, ‘커넥트’에 출연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영화 ‘싱크홀’에서는 싹싹한 인턴사원으로 등장해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발랄함부터 재난에서 살아남겠다는 처절함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JTBC 드라마 ‘구경이‘를 통해서 다시 한번 악역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습니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케이를 연기했는데 해맑은 빌런이라는 독특한 캐릭터로 엄청난 캐릭터 소화력을 뽐냈습니다.

김혜준은 개성 강한 배역을 여러 번 맡아왔습니다. 차기작으로는 드라마 ‘킬러들의 쇼핑몰‘이 예정되어 있다. 상대 역에는 배우 이동욱이 캐스팅된 상태입니다.

김혜준이 이번 작품으로는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가 되는 바입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