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원, “하늘의 별이 되다” 오늘(5일) 별세..사망 원인 알려지자 추모 이어진 이유

원로배우 남궁원이 하늘의 별이 됐습니다. 향년 90세입니다.

남궁원 별세

2월 5일 서울아산병원 등에 따르면 남궁원(홍경일)이 이날 오후 4시쯤 해당 병원에서 숨을 거뒀습니다. 그는 노환으로 결국 세상을 떠났습니다.

남궁원은 ‘한국의 그레고리펙’으로 불리며 1960~1970년대를 주름잡은 대표 미남 배우입니다. 그는 신성일과 함께 황태자급 지명도와 인지도를 자랑하며 명성을 널리 알렸습니다.

남궁원은 한양대학교 화학공학과에 다녔으나 연예계에 데뷔한 후 대학을 중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간이 많이 흐른 뒤인 2014년 한양대로부터 명예학사를 수여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궁원은 1955년 연극 ‘표본실의 청개구리’, 1958년 영화 ‘그 밤이 다시 오면’ 등에 출연하며 본격적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독립협회와 청년 리승만’ ‘연산군(장한사모편)’ ‘빨간 마후라’ ‘사르빈강에 노을이 진다’ ‘암살자’ ‘독 짓는 늙은이’ ‘내시’ 등 다수 영화에 출연했습니다.

인터뷰 365 보도에 따르면 남궁원은 1970년대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제17회 아시아태평양영화제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남자최우수 연기상 등 국내 시상식과 각종 국제영화제를 휩쓸며 인기 배우로 명성을 떨쳤습니다.

남궁원은 제18대 총선에서 당선된 홍정욱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 아버지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를 졸업한 홍 의원을 비롯해 남궁원은 자녀 세 명을 모두 글로벌 명문대에 보낸 것으로 유명합니다.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 한국영화단체총연합회 회장 등을 역임한 남궁원은 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예술문화상(1991), 서울특별시 문화상(1993), 제5회 아름다운예술인상 공로예술인상(2015),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2016) 등을 수상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