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클린스만 누가 데려왔어! 책임지고 사퇴해라” 호통에 박수 쏟아진 이유

박명수가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 패배와 관련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박명수, “책임지고 사퇴해야” 분노

2월 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이하 ‘라디오쇼’)’에는 전민기 팀장이 게스트로 출연해 아시안컵과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클린스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날 전 팀장은 “언급량이 웬만한 연예인보다 높다”라며 “부임 이후에 논란이 좀 많다. 근무 태만이라는 말도 있고, 갖가지 언행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아시안컵 멤버들이 너무 좋았다. 손흥민, 김민재, 이강인 선수 등 역대급 선수진이었다. 64년 만에 우승 기대감이 있었지만 졌다. 지게 되면 여러 원인을 찾는데, 감독에 전술에 문제가 많은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에 박명수는 “미치겠다 정말”이라며 한숨을 쉬며 “(준결승 경기 중) 요르단 선수가 치고 나가는데, 우리나라 수비 세 명이 붙었는데도 못 잡더라. 이건 너무 심각한 것 아닌가. 그걸 보면서 ‘이거는 말이 안 되는 이야기인데’라고 했다. 김민재 선수가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이건 정말 심각하구나 싶었다”라고 떠올렸습니다.

이어 “우리나라 모 시장님께서 이야기한 적이 있다. 우리나라 감독님도 잘하지 않냐. 글로벌한 감독을 꼭 데려온다고 해서 글로벌하게 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클린스만 감독이) 어른이니까 말은 못 하겠다만, 조금….”이라며 말을 흐렸습니다.

박명수는 “선수와 감독과의 신뢰가 굉장히 중요하지 않나. (감독 선임에 대해) 선수들 이야기도 들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언론상으로 말은 못 하겠지만. 세계 1등 하는 선수들인데, 제대로 가는지는 본인들은 알지 않겠나. 선수의 입장에서 감독을 뽑을 필요도 있다”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전 팀장이 “감성이라는 게 있지 않나. 국민, 선수들 다 슬퍼하는데 (클린스만 감독) 혼자 웃으니까 얄미워하시는 분들도 계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DJ 박명수는 “웃는 것 그거 자체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울 수 없는 건 아니냐”고 했으나 전민기는 “축구는 지면 비판 받는다. 빌드업 축구 한다던 벤투 전 감독은 져도 색깔이 있었는데 클린스만 감독은 전술, 색깔이 뭔지 모르겠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클린스만) 감독님이 1년밖에 안 되었다고 하긴 하지만, 누가 데려온 거냐?”라며 호통을 쳤습니다.

이어 “객관적인 데이터로 평가해서 우리나라 팀과 감독이 얼마나 잘 맞는 지를 봤어야 했다. 축구협회가 섭외해서 제대로 된 감독을 데려왔다면 국민들도 이해했을 것 아니냐. 그게 아니라 본인만의 고집으로 데려와서 이 지경을 만들어 놓았으면 반성하고 자리를 내려놔야 한다”라고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이게 말이되냐. 추천한 사람 책임져라”, “옳은 말. 너무 속시원하다”, “차두리가 데려왔다던데”, “축구협회장 책임져라”, “실실 쪼개는거 보고 정말 경악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