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그분들 덕분에 우리가 살고 있는 것” 독립군 비하 논란 해명..갑자기 무슨 일?

최근 ‘경성크리처’에 출연한 박서준이 일부 시청자들의 독립군을 비하했다는 의견에 대해 자신의 소신을 드러냈습니다.

경성크리처, 일본에서도 흥행 성공

1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북촌로의 한 카페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의 주연 배우 박서준의 인터뷰가 진행됐습니다.

700억 원이 투입된 ‘경성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 장태상(박서준 분)과 윤채옥(한소희 분)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SBS ‘스토브리그’ 정동윤 감독과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 강은경 작가가 의기투합해 1945년 봄의 화려한 본정거리부터 거대한 비밀을 감춘 옹성병원까지 전 세계를 집어삼킬 강렬한 스토리를 탄생시켰습니다.

넷플릭스 TOP 10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경성크리처’는 글로벌 TOP 10(비영어) 부문에서 2주 연속 3위를 차지했으며, 한국을 비롯해 일본, 홍콩, 인도네시아, 인도, 싱가포르 등에서 흥행몰이에 성공했습니다.

박서준은 경성 제1의 정보통인 장태상으로 분해 열연했다. 자수성가 사업가이자 경성 최고의 전당포인 금옥당 대주이기도 하다. 영화 ‘드림’ ‘콘크리트 유토피아’, 예능 ‘서진이네’, 할리우드 데뷔작인 마블의 ‘더 마블스’, 그리고 ‘경성크리처’ 시리즈까지 누구보다 열일 행보를 펼쳤다.

독립군 비하 논란

‘경성크리처’는 일제강점기 시절을 배경으로 무조건 ‘착한 조선인, 나쁜 일본군’처럼 극 중 캐릭터를 뻔하게 그리지 않았습니다.

몇 몇 시청자들은 동지를 배신하는 독립군 행동에 ‘독립군을 비하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을 내놨지만, 우여곡절 많았던 시기인만큼 ‘경성크리처’에도 많은 얼굴을 지닌 사람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박서준은 인터뷰에서 “일부에서 독립군을 비하했다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내가 촬영하면서 독립군을 낮게 표현한다곤 생각 안 했는데, 그런 반응을 보면서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겠다’고 다시 되돌아봤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개인적으로 좋았던 대사가 나얼댁이 ‘그런 거 있으면 바로 바로 얘기해 버려라’라고 한 부분이다. 그런 극한의 상황이 생기면 무슨 선택을 하든, 누구도 욕할 수 없을 것 같다. 다른 관점을 보는 대사였다고 생각한다. 인간의 면면을 보여주는 대사들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박서준은 “독립군을 비하하거나 그렇게 묘사했다곤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분들이 있었기에 지금 내가 살고 있는데 어떻게 그렇게 생각하겠나”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경성크리처’ 시즌2는 2024년 서울, 장태상과 모든 것이 닮은 호재(박서준 분)와 경성의 봄을 살아낸 윤채옥이 다시 만나 끝나지 않은 경성의 인연과 운명, 악연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시대 배경을 경성에서 현대로 옮겨 새로운 스토리를 선보이고, 연내 공개할 예정입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