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암 수술 후 매일 울었다” 안타까운 사연에 응원 쏟아진 이유

배우 박소담이 암 투병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수술 후 드라마로 복귀한 박소담은 “촬영 초반엔 힘들어서 매일 울었다”는 말로 당시의 아픔을 전했습니다.

“8개월 간 목소리 안나와”

12월 11일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박소담과 서인국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조현아는 “오늘 우리 술 안 마실 거다. 건강 회복한지 얼마 안 되지 않았나”라며 갑상선 유두암으로 투병했던 박소담을 배려해 ‘노 음주 방송’을 선언했습니다.

이에 박소담은 “나 때문에 그런 건가? 마셔도 된다”라며 “안 그래도 수술해준 교수님께 여쭤봤더니 이제 수술한지도 좀 됐고, 내가 건재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게 좋겠다고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무래도 나와 같은 아픔을 가진 분들이 있으니 나도 조심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교수님이 정말로 마셔도 괜찮다고 하셨고 나의 선택으로 마시지 않는 거니 두 분은 드셔도 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한동안은 사실 괜찮지 않은데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며 “요즘 주변에서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가 ‘소담아, 요즘 편해 보여. 좋아 보여’다. 나 진짜 괜찮다. 맥주도 한 잔 할 수 있고, 모든 게 좋아지고 있다는 얘기를 자신 있게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도 정신 상태도 좋아졌다”라고 고백했습니다.

박소담은 또 “난 아직 못해본 게 많다. 수술하고 마취가 깨면서 ‘나 이제 진짜 더 잘 살아야지. 더 재밌게 살아야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목소리가 돌아오는 데 8개월이 걸렸다. 사실 진짜 괜찮아진 게 얼마 되지 않았다. 최대한 빨리 회복하려고 했고 괜찮아지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암 수술 후 ‘이재, 곧 죽습니다’로 복귀한 그녀는 “촬영 초반에는 힘들어서 매일 울었다. 나를 믿고 캐스팅 해준 감독님과 관계자들 상대 배우들에게 폐 끼치면 안 된다는 생각이 컸지만 몸이 너무 힘든 거다. 괜찮다며 일을 시작했지만 괜찮지 않은 나를 마주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정말 괜찮다. 나는 진짜로 다 괜찮았으면 좋겠다”며 긍정 에너지를 전파했습니다.

“수술 늦었다면 목소리 잃었다”

한편, 지난 1월 영화 ‘유령’으로 복귀했던 박소담은 당시 목소리를 잃을 뻔했다는 고백을 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는데요.

박소담은 “너무 다행이었던 건 건강검진 후 조직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에 유령 후시 녹음을 한 것”이라며 “수술이 조금만 늦었더라도 목소리 신경을 잃을 뻔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그 시기에 딱 맞춰 제 캐릭터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내고, 이후에 몸이 아프다는 걸 알게 돼 시기적으로 정말 다행이었다”며 “조금만 늦었으면 후시 녹음도 제대로 못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건강을) 회복하고 많은 분에게 내 이야기를, 내 목소리로 전할 수 있어 감사한 요즘이다”라며 “(수술 후) 정말 많이 좋아졌으나 호르몬 불균형 때문에 피부가 다 뒤집어졌다. 일부 보시기에 안 좋을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끝으로 박소담은 “(호르몬 문제는) 고쳐나가고 있다. 체력 회복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필라테스도 하고 있다”며 “예전만큼 체력은 안 되지만, 작년 이맘때를 생각하면 행복하다”고 덧붙였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