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허위 유튜버 제보자 누구길래?” 추가고발 의사 밝혀지자 모두가 충격을 받았다..

방송인 박수홍 부부를 상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해 재판을 받고 있는 허위 유튜버 측이 “박수형의 형수 이모 씨에게 제공받은 자료를 근거로 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박수홍 측은 ‘공범 혐의’로 형수 이 씨를 추가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박수홍, 허위 유튜버 공판..

18일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심리로 명예훼손, 강요미수, 모욕 혐의를 받고 있는 허위 유튜버의 4차 공판이 열렸습니다.

박수홍이 증인, 아내 김다예 씨가 신뢰관계인으로 각각 참석한 이 재판은 인신공격과 명예훼손 방지 등을 위해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박수홍의 법률 대리인인 노종언 변호사는 이 날 문화일보와 나눈 전화 인터뷰에서 “정확하게 말하면, 공판에 참석한 허위 유튜버의 변호인이 증인 신문 과정에서 서류를 보여주면서 ‘이것이 형수 이 씨가 우리에게 제공한 근거 자료’라고 말했다”면서 “형수가 허위 사실을 이 유튜버에게 제보했다는 이야기”라고 밝혔습니다.

이 허위 유튜버는 지난 세 차례의 공판에서는 형수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태도를 바꾼 것에 대해 노 변호사는 “그동안 주장한 허위 사실을 진실이라고 입증하기 불가능하기 때문에 전략을 바꾼 걸로 보인다”면서 “박수홍의 형수에게 이런 근거 자료를 받고서 방송을 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믿을 수밖에 없었다, 고의성이 크지 않았다는 것인데, 비방의 목적이 있고 반론권 보장 취지상 확인조차 안 하고 방송을 했기 때문에 허위 유튜버의 감경 사유로 인정되기 어려울 걸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허위 유튜버의 발언을 바탕으로 박수홍 측은 이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형수를 ‘공범 혐의’로 추가 고소할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노 변호사는 “형수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해 놓은 상태인데, 이를 계기로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이라면서 “형수는 허위 유튜버가 거짓 방송을 하도록 허위 사실을 제보했습니다.

이로 인해 허위 유튜버와 공범 혐의가 추가된 것입니다.

이 혐의를 더해 수사 의뢰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허위 유튜버의 이같은 발언에 대한 박수홍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노 변호사는 “그동안 (형수가 거짓 제보했다고) 크게 의심했었는데 진실로 밝혀지게 돼서 오히려 마음이 홀가분하다고 느끼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허위 유튜버와 형수 간 서로의 책임 소재 공방으로 이 재판이 이어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수홍 부부의 명예를 훼손한 허위 유튜버에 대한 다음 공판은 7월6일 진행됩니다.

허위사실을 전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형수의 지인이 증인으로 나온다고 합니다.

박수홍 “최성국 임신 발표, 박탈감 커”

배우 최성국이 임신 소식을 전하자 절친한 사이인 방송인 박수홍이 질투심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최성국이 아내의 임신 소식을 알렸습니다.

최성국은 지난해 11월 24세 연하의 아내와 결혼식을 올린 후 행복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국은 “제가 아빠가 될 것 같습니다”면서 아내의 임신 소식을 깜짝 발표했습니다.

이는 결혼 6개월 만의 경사인데요.

오는 9월 출산 예정이며 태명이 ‘추석이’라고 밝힌 최성국은 태아의 심장 박동 소리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들은 박수홍은 “너무 축하할 일이고, 기쁘지만 박탈감이 크다”라며 “친구고, 경쟁하는 관계고, 성국이가 구체적으로 부러웠던 적이 없는데 (부럽다)”면서 솔직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아내 김다예와 임신을 준비하기 위해 병원에 열심히 다녔다고 밝힌 박수홍은 “너무 바라면 오히려 안 된다고 하더라. 최성국는 아무 생각 없었는데”라고 억울해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절친한 사이인 최성국을 위해 진심으로 축하의 인사를 건네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