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예♥’ 박수홍, “친동생은 의리 지켰다” 재판에서 친동생이 증언하자 오열한 이유

박수홍 막냇동생이 큰형 부부의 횡령 혐의 재판에서 ‘(큰형에게)동생들은 착취의 대상, 이용의 대상’이라고 증언한 가운데 박수홍 측이 입을 열었습니다.

“모든 가족에게 버림 받은 게 아니었어” 흐느낀 박수홍

8월 9일 오후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방송인 박수홍 친형 부부에 대한 7차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사실 7차 공판이 이뤄지기 전 박수홍 막냇동생의 증언이 어떻게 이뤄질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었습니다.

박수홍 친형 부부의 입장과 동일하게 주장하는 부모님과 달리, 막냇동생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재판이 끝나자 박수홍 측 변호인인 노종언 변호사는 “동생이 재판장에 나와서 ‘결국 이 사단은 모두 다 큰형 때문에 이뤄졌다. 우리 가족이 여기까지 올 수 있던 건 박수홍의 공이 크고, 박수홍이 큰형에게 이런 대접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재판의 쟁점이었던 통장은 모르는 일이라더라”고 말했습니다.

노종언 변호사는 “일단 어쨌든 동생 분의 증언은 박수홍 씨의 의견을 보강하는 증거로 활용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박수홍씨가 모든 가족에게 버림받은 게 아니라는 게 크다. 가족 내에 누가 옳고 그른지 판단하는 양심이 있다는 분이 알고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동생 분이 (재판에 대한 입장을) 피하게 된 이유가 가족 내에 이런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큰 상처를 받았다. 무슨 이야기하는 것이 어려운 문제였다”며 “그래도 동생이 용기내서 이야기한 점은 ‘수홍이 형을 존경하고, (형은) 누구보다도 진실됐고 효자로서 부모님께 잘했다’는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노종언 변호사는 “(동생의 증언은)박수홍 씨와 협의가 돼서 나온건 아니다. 2년간 연락이 안됐기 때문에 양심선언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야기했습니다.

동생의 증언을 들은 박수홍은 어떤 반응을 보였냐는 질문에 대해 노종언 변호사는 “카톡으로 이야기를 나눠봤는데, 동생의 이야기를 듣고 흐느꼈다고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증언에서 의미가 있던 게 ‘첫째 형이 가부장적으로 결정해왔다. 하지만 우리 가족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박수홍 씨의 공이 크다. 나는 형을 존경한다. 형은 누구보다 부모님에 효자였다’는 부분”이라고 전했습니다.

박수홍 친동생 인터뷰

증인으로 나선 박수홍의 동생은 “동생들이 왜 이런 일로 고통받아야 하는지이해 못 하겠다. 이런 이슈로 사람들에게 피로도를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 가족들과 안 좋은 기억이 있는 사람들에게 기분 나쁜 감정을 일으킨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표현까지는 쓰고 싶지 않았는데, 동생들은 착취의 대상이다. 이용의 대상이다”라며 격앙된 목소리로 비난했습니다.

박모 씨는 자신도 알지 못했던 통장이 개설됐고, 이 통장에 라엘과메디아붐의 급여가 입금되고 있었다는 사실 또한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그때야 통장의 존재와 자신의 통장이 횡령에 이용됐단 것을 알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수홍의 동생은 “2020년에 박수홍이 연락을 해와서 큰 형과 재산 다툼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렇게 이 통장의 존재를 알게 됐다. 제 명의 통장이 사용됐다는 걸 그때 알았다. 통장을 만든 기억이 없다. 제 이름으로 돼 있는 계좌지만, 내역을 몰랐다. 2006년도에 사업 준비로 신분증이 건네진 것으로 추측된다”며 “알았다면 이 내용에 대해 물어볼 일도 없었을 거다. 입금된 내용을 모른다. 몰라서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또한, “어릴 때부터 큰형과는 가치관이 달라서 사이가 좋은 편이 아니었다. 같이 사업을 할 때도 의견 충돌이 있었다. 웨딩 사업을 할 때 25%의 지분을 받고 공동 대표로 참여했는데, 3년 후에 어디에도 등재되지 않았다. 그것을 계기로 여러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이상 보기 싫은 마음에 2010년에 그냥 (회사를) 나왔다. 2010년부터 8년 정도는 (큰 형과) 만나지 않았다. 다른 가족의 설득으로 명절 때 봤으나, 소통은 없었다. 사건이 언론에 알려진 2021년, 아니 사건이 발생한 2020년 봄부터 단 한번도 통화를 하거나 만난 적 없다”면서 “이 돈을 저에게 입금할 리가 없다. 이건 제 돈이 아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다음 재판.. “박수홍 부모님 나온다”

노종언 변호사는 앞으로의 재판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그는 “다음 재판에서 박수홍 씨의 아버지, 어머니가 증인으로 출석하신다. 저희 측도 어머니는 증인신문 대상이 아니셨기에 예상하지 못했다”며 “피고인 측 신청이 받아져서 어머니가 무슨 이야기를 할지가 쟁점일 것 같다. 피고인 측 주장에 힘을 실어주실 것 같다고 예측하는데, 나름대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박수홍 친형 부부의 8차 공판은 오는 10월 13일 진행됩니다.

박수홍 친형 부부는 변호사 선임 목적의 횡령은 인정하면서도 법인카드 사용, 허위 직업 급여 지급 등 횡령 혐의 대부분은 부인했습니다. 검찰의 증거 목록 대부분에 대해서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다음 재판에서는 박수홍 친형 측이 신청한 박수홍 부모님의 증인신문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특히 박수홍 부모님의 경우 친형이 주장하고 있는 내용과 동일한 입장으로, 다음 재판에서 어떻게 증언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