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저에게도 두 딸이 있습니다” 환아들 위해 20억 기부한 사연에 감동 쏟아지는 이유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J.Y. Park)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약계층 치료비 지원을 위해 10억 원을 기부하였습니다. 이로써 그는 2년 동안 총 20억 원의 개인 재산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 전파’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아픈 소아청소년 위해 20억 기부한 이유

이번 기부금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소아청소년을 위해 사용되며, 국내 지역 거점 병원 5곳에 각각 2억 원씩 총 10억 원이 전달될 예정입니다.

박진영의 기부는 올해가 처음이 아니며, 지난해에도 환아들의 수술, 이식 및 재활동 치료비, 사고 및 질병으로 인한 장애, 바이러스성 감염, 선천적인 희귀난치질환 치료를 돕기 위해 삼성서울병원과 월드비전에 각각 5억 원씩 총 10억 원을 기부했습니다.

이번에도 그는 더 많은 아동을 지원하며, 아프다는 이유로 꿈을 잃지 않기를 응원하고자 10억 원을 추가로 기부했습니다.

이로써 박진영은 2022년과 2023년 기준으로 총 20억 원을 기부하며, 54명의 아동을 직접 지원했습니다. 또한, JYP엔터테인먼트 그룹사 차원에서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총 26억 7025만 원을 기부하며, 총 1523명의 아동을 지원했습니다.

총 46억 7025만 원의 금액으로 1577명의 국내외 아동이 따스함을 나누고 있는 것입니다.

이를 기념해 4일 오후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에 위치한 JYP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국내외 취약계층 치료비 지원 기부’ 감사패 전달식이 진행됐습니다.

박진영은 “저에게도 3세, 4세 두 딸이 있습니다. 자녀를 키우는 아빠가 되어보니 너무 많은 아이들이 몸이 아픈 것만으로도 힘들 텐데 치료비까지 부족한 상황이 얼마나 버거울지 생각하면 참 가슴 아픕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아이들, 또 이를 바라보는 부모님들의 마음을 지켜줄 수 있도록 우리가 하나가 돼서 힘이 되어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치료비가 필요한 환아들에게 직접 쓰일 수 있도록 병원에 기금을 전달하기로 했습니다”고 기부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박진영은 개인적으로는 꾸준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으며, JYP 대표 프로듀서로서도 대중에게 받은 사랑을 다양한 방법으로 사회에 환원하고 있습니다.

그는 JYP 아티스트들과 함께 연말 자선 음악회를 통해 소아 병동 환우들과 즐거움을 나누는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아울러, JYP는 2022년 8월 국내 엔터테인먼트사 중 처음으로 ESG 추진 노력 및 활동 기록을 작성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긍정적 영향력을 전파하면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말로, JYP에서는 이를 통해 ‘Leader of Change’의 ESG 경영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