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섭 딸, “맨날 화만 내는 아빠” 백일섭과 7년간 절연한 진짜 이유에 안타까움 쏟아지는 이유

배우 백일섭의 딸이 7년간 절연했던 아버지에 대한 속마음을 최초로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빠 차 소리만 들어도 심장 뛰어”

1월 24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 선공개 영상에는 백일섭이 졸혼 후 절연한 딸이 출연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백일섭은 “좋은 아빠는 못 됐다. 지금까지 딸하고 나하고 둘이 찍은 사진이 없다. 7~8년 가까이 따로 연락을 안 했다. 그전엔 생각 않고 살았다. (딸이) 보고싶다”며 딸에 대한 그리움을 토로했습니다.

백일섭은 “‘아빠하고 나하고’ 출연 이후 잠을 잘 못 잔다. 잊고 있던 기억들이 되살아나고, 딸하고의 관계에 있어 어디서부터 뭐가 잘못됐는지 생각이 많다. 다음날 일이 없으면 밤을 꼬박 새운다”며 복잡한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그는 이어 “그동안 섭섭했던 감정, 서운했던 것들 다 풀어내고 그냥 평범한 아빠와 딸로 돌아가도록 노력하고 싶다”며 딸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하지만 딸은 아빠와의 관계에 대해 쉽지 않은 감정을 고백했습니다.

백일섭의 딸은 “어릴 적에는 무서운 아빠였다. 화를 많이 내는 아빠. 원망이 컸다”고 떠올렸습니다. 이어 “말도 못 꺼내겠고. 뭐를 해결해야 할 지 모르겠다. 괴로운 일이지 않나, 서로”라며 답답한 마음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녀는 또 “긴장하면서 살았던 기억이 많이 난다. 아빠 차 소리가 들리면 가슴이 뛰어 자는 척 한 적도 많다”라고 고백했습니다.

해당 모습을 접한 누리꾼들은 “딸 마음이 이해가 간다”, “나이들어서 자식 생각난다며 관계회복하겠다 생각하면 많이 늦는다”, “아이는 부모의 등을 보고 자란다”, “그동안 쌓인게 얼마나 많을텐데 평범한 아빠와 딸 관계로 되돌아가려는 건 욕심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일섭 졸혼한 진짜 이유 화제

한편, 백일섭은 최근 아내와의 졸혼 이유를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백일섭은 부인 채미영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으나 지난 2017년부터 두 사람은 졸혼을 선언하고 별거 중입니다. 법적으로는 부부 상태이지만 따로 살고 있는 것입니다.

지난 1월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백일섭이 졸혼 이유에 대해 “아내와 트러블이 잦았고 술만 마시고 들어가면 소리를 질렀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같이 살아도 서로 예의를 지켜가며 정답게 살면 같이 사는 게 좋지. 나는 그럴 수 없다. 성격상 처음부터 그렇다. 이제 다시 돌이킬 수도 없다”고 털어놨습니다.

당시 백일섭 아들은 “차라리 그게 편하겠다고 생각했다. 싸우시고 저러는 것보다는. 오해도 있었고 또 아버지가 자기중심적인 것도 있었고. 외로우셨겠죠”라며 아버지 선택을 존중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딸은 이를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한편, 백일섭은 ‘졸혼’을 한 뒤 40년 동안 산 집을 아내에게 선물했으며, 매달 200만 원 정도의 쌍둥이 손자 보모비까지 책임지며 가장의 역할은 그대로 이어가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