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국민신문고에 신고 당했다” 일부 예산 시장 상인들의 폭로 내용 알려지자 안타까움 쏟아진 이유

백종원이 예산 시장 상인들에게 서운함을 표현했습니다.

백종원, “너무 섭섭하다. 엄청난 배신감”

12월 18일 백종원 유튜브 채널에는 ‘저 이러면 섭섭해요 예산시장 연말결산 (절망ver)’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영상에는 백종원이 예산시장 프로젝트 연말 결산을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그중 11월 말 진행된 시장 상인 간담회에서 백종원은 “국민신문고에 글이 올라왔다. ‘더본 코리아’에서 소스 및 공급제품을 강제로 비싸게 팔고 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는 “분명히 하려고 한다. 저희가 납품하고 보내드리는 소스는 가맹점과 똑같은 가격으로 공급해 드린다. 구매팀과 물류팀에게 더블 체크했다. 단, 예산시장에 보내드려야 하는 어떤 물품들이 있을 텐데 구매 담당자가 ‘자기 목에 칼을 걸고 이야기하지만 최하 단가보다 싸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반대로 넋두리 한 번 해보겠다”며 “너무 섭섭하다. 엄청난 배신감을 느꼈다. 소스 팔아먹으려고 메뉴 개발 해드렸겠냐. 가능하면 초짜 사장님들의 음식 맛이 변하지 않게 하려고 아끼는 소스 쓰게 해드린 거다”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돈 벌려면 직원 뽑아서 직영점을 늘리는 게 훨씬 낫다. 사장님들 있는 자리에 직원들이 일했으면 훨씬 일도 잘하고 돈도 많이 벌었을 거다”라며 언성을 높였습니다.

백종원은 “나도 멀리 본 거다. 백종원과 회사의 인연이 없어도 누구든지 기회가 되는구나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라며 “군청 직원한테 비밀로 할테니 누군지 물어봤는데 모른다더라. 누군지 모르니까 (사장님들) 바라볼 수 있어 다행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위생점검에서 E등급을 받은 매장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백종원은 매장 오픈과 마감을 직접 하지 않는 사장들을 꾸짖으면서 “감당 못 할 때 고용 창출은 감사한 일이다. 하지만 아르바이트생을 두고 나는 여유시간을 갖겠다? 1년도 안 됐는데? 벌써 샴페인을 터트리냐. 우리는 어떤 문제가 생겨도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몇 달 전에 이야기했던 건 응원이지만 지금은 협박이다. 여기서 무너지면 여태까지 투자한 거 다 날아가는 거다. 나는 뭔가 결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