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강 남편, “손에 물 묻히지마” 돌연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 쏟아지는 이유

배우 사강(홍유진)이 갑작스레 남편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강 남편 갑자기 세상 떠나..사망 원인은?

1월 9일 스포티비뉴스 보도에 따르면 사강의 남편 신세호 씨가 이날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49세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갑자기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사강은 남편을 갑작스럽게 잃은 큰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습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0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20분입니다. 장지는 경기 성남시장례문화사업소로 알려졌습니다.

“손에 물 묻히지마”

부부는 2021년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오 마이 베이비’, E채널 ‘별거가 별거냐’ 등 여러 방송에도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바 있습니다.

특히 방송에서 고인은 사강에 대한 사랑꾼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습니다.

당시 신세호는 아내 사강이 부엌일을 하고 있자 “내가 하겠다. 쉬어라”라며 칼을 들었습니다.

사강이 의아한 듯 “정말이냐”고 되묻자 신세호는 “손에 물 묻히지 마라. 이러려고 시집왔냐”고 응수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또 사강은 남편에 대해 god, 박진영 등의 댄서 출신이라 밝히며, 남편에 대해 “흥부자”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덕분에 가족 행사에서도 분위기를 띄울 정도라고. 그렇게 화기애애한 결혼생활을 보여줬던 바입니다.

이에 누리꾼들 역시 적지 않은 충격을 받은 분위기다. 특히 이들 부부를 응원했던 누리꾼들은 “믿기지 않는다”, “방송에서 두 분 정말 보기 좋았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이냐”, “부디 사강씨가 마음을 추스리실 수 있길 바란다”며 고인을 추모하고 있습니다.

한편, 사강은 2007년 신 씨와 결혼해 슬하에 13살, 10살 딸 둘을 두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