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희, “그날 밤 아버지는 한강 다리를 건너지 못하셨다” 실제 ‘서울의 봄’ 당시 사연에 모두 뭉클해진 이유

배우 송재희가 최근 영화 ‘서울의 봄’을 관람하고 온 후기를 전했습니다. 그는 이 영화를 보면서 자신의 아버지의 일화에 대해 공개했습니다.

송재희, “내가 태어나던 날 밤..”

송재희는 아버지가 자신이 태어난 1979년 12월 11일, 즉 12·12사태 당시 한강 다리를 건너지 못했다는 사실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아버지는 막내가 태어났다는 소식에 퇴근을 하자마자 영등포 성심병원을 향해 한강을 건너시려했지만 군인들이 대교를 막고 있어 새벽이 되서야 나를 만날 수 있었고, 그날이 1212사태, 12.12군사반란이었다 한다”고 말했습니다.

송재희의 아버지는 군인들의 통제가 풀리자마자 갓 태어난 아들을 보기 위해 한강 다리를 뛰어 건너갔다고 합니다.

그는 “그렇게 초조함 끝에 뛰어가 갓 태어난 막내 아들을 보자마자 입이 귀에 걸리신 아버지의 표정을 잊을 수 없다고 엄마도 늘 말씀하셨다”고 말했습니다.

송재희는 이런 기억 때문에 ‘서울의 봄’이라는 영화가 그에게 더욱 특별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영화 중간 짧게 지나간, 한강다리를 건너지 못한 영문 몰라 보이는 몇 인파속에 발을 동동거리는 젊은 아버지의 모습도 마음의 눈으로 생생하게 볼 수 있었다”며 “어제 부모님께 ‘서울의 봄’을 예매 해 드리며, 내가 본 아버지를 찾아보라고 말씀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아버지, “반란군인줄 알았는데..”

이어 송재희는 아버지에게서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아버지는 “서울의 봄 영화 잘 봤다. 44년전 여의도 다리를 건너 추위에 떨며 병원으로 갔던 기억이 아련하다. 내가 오해했던 부분 한가지. 여의도 다리 입구를 통제했던 군인들이 당시엔 반란군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진압군이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에 송재희는 “저도 영화를 보며 아버지가 그렇게 말씀했던 한강대표 풍경을 볼 수 있었다. 그 가운데 이제 막 태어난 막내 아들을 보기 위해 마음을 졸이셨을 아버지를 생각하니 뭉클했다. 늘 감사하고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답장해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송재희는 또한 딸 하엘이의 첫 생일을 맞이하여 “오늘 유난히 아버지 어머니가 더 보고 싶다. 아버지 어머니 낳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사랑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송재희는 배우 지소연과 결혼했습니다. 부부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난임으로 인한 고민 상담을 한 후, 임신에 성공해 딸을 품에 안았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