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투병” 안성기, 고(故) 강수연 추모 온 이유..

7일 메가박스 성수에서 개최된 고(故) 강수연 1주기 추모전 ‘강수연,영화롭게 오랫동안’ 개막식에 배우 박중훈과 안성기가 참석했습니다.

안성기, 박중훈 고(故) 강수연 추모

혈액암 투병 중인 배우 안성기가 지난해 세상을 타계한 배우 고(故) 강수연을 추모했는데요.

안성기는 7일 오후 6시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개최된 고(故) 강수연 1주기 추모전 ‘강수연, 영화롭게 오랫동안’ 개막식에 참석했습니다.

절친한 배우 박중훈과 함께 무대에 오른 안성기는 다소 힘겨운 모습으로 마이크를 잡았는데요.

항암치료를 마친 그의 머리는 백발이 성성했습니다.

안성기는 “다 나았다고 하지만 목소리가 아직 힘들다”고 운을 떼며 “추모전을 기획하면서 추모전이 잘 진행 됐으면 하는 마음과 함께 ‘잘 안 되면 어쩌나’하는 걱정도 됐습니다.

강수연 씨가 이 자리에는 없지만 어디에서든지 보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여러분들도 같은 마음 아닐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이크를 건네받은 박중훈은 “난 강수연 씨와 동갑이다. 20살 때 처음으로 영화를 같이 찍었다. 강수연 씨가 아역배우로 활동해 연기 경력으로는 큰 선배님이다”라며 “강수연 씨는 아주 다양한 성격과 다양한 것을 갖고 있는 사람이다. 20살 때 사극영화 촬영을 할 때 ‘사람이 저렇게 아름다울 수 있나’ 싶었다. 직접 본 사람 중 가장 외향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반면 실제 생활은 검소했다. 어려운 곳에는 크게 마음을 쓰는 통큰 사람이었다”고 회고했습니다.

박중훈은 “고인이 오랜 시간 배우로 살며 힘든 순간이 있었을텐데 단 한 번도 힘들다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다. 소모임이 있어서 넷플릭스 영화 ‘정이’를 마친 뒤 다같이 만나자고 했는데 갑작스러운 부고에 깜짝 놀랐다”며 “1년이 됐는데 슬픔이 가시지 않는다. 내가 할 수 있는건 영원히 기억하고 가슴에 담는 것 뿐이다”라고 했습니다.

강수연 추모사업 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중훈은 “모든 배우의 추모전을 다 같이 열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강수연 씨 만큼은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슴에서, 기억에서 벗어나지 않는, 항상 남아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잘 의논해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이 낳은 첫 번째 월드스타 강수연은 지난해 5월 7일, 55세의 나이에 뇌출혈로 세상을 떠났다. 영화계는 오랜 시간 한국영화계의 자존심이던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1주기 추모전 ‘강수연, 영화롭게 오랫동안’을 기획했습니다.

추모전은 9일까지 메가박스 성수에서 이어지는데요.

고인이 출연했던 영화 ‘씨받이’,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 ‘아제아제바라아제’, ‘경마장 가는길’, ‘그대안의 블루’, ‘송어’, ‘주리’, ‘정이’등이 상영되며 고인과 함께 촬영했던 배우들의 무대인사와 스페셜 토크가 마련됩니다.

안성기, 4.19 민주평화상 수상

혈액암 투병 중인 국민배우 안성기가 건강을 회복한 모습으로 공식석상에 등장했는데요.

안성기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제4회 4·19 민주평화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했습니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그는 이전에 착용했던 가발이나 모자를 쓰지 않고 백발이 성성한 모습이었다. 전보다 부기가 많이 가라앉은 얼굴로 환하게 웃는 모습이 수차례 포착됐습니다.

이날 4·19 민주평화상을 수상한 안성기는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우러나는 벅찬 감동을 느끼며 감사 인사를 드린다”며 “영화 관련 상은 많이 받아봤지만 4·19 민주평화상은 과분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자랑스러움과 함께 한편은 송구스럽기도 한 특별한 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갈등이 생기는 대표적 요인이 힘을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부자와 빈자 등 양 계층 간의 격차를 해소할 수 없는 데서 비롯된다고 생각해 왔다”며 “힘 있는 사람이 힘없는 사람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존중하며, 부유한 사람들이 힘들게 살아가는 가난한 소외계층을 위한 배려와 봉사, 나눔과 기부 문화 등을 활성화하는 따뜻하고 예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제가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던 시기에 건강 문제가 생겨 한동안 투병 생활을 해왔지만, 이제 다시 거의 건강을 회복했다”는 근황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아있는 제 삶에서 열정을 다해 우리 사회의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찾아 신명을 바치려는 희망을 버리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4·19 민주평화상은 2020년 서울대 문리대 총동창회가 4·19 혁명 정신을 계승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제정한 시상식입니다.

민주주의 정착 및 사회정의, 평화 구현에 기여한 사람을 선정해 매년 시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