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환, “홈쇼핑 연봉 30억” 방송계 미련없다는 어이없는 이유..

3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염경환이 방송계의 대접에 분노했다는데요.

홈쇼핑 1년에 900회

라디오스타는 ‘나의 예능 아저씨’ 특집으로 꾸며져, 김응수, 권일용, 염경환, 손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은 출산을 앞둔 안영미의 마지막 방송이기도 했습니다.

안영미는 자신을 “나는 ‘라스’의 패션왕 아줌마. 이렇게 패션 센스 있는 아줌마 봤어?”라고 소개했다.

오늘의 특집 소개도 안영미가 맡았습니다.

“나의 예능 아저씨”라고 직접 소개하는 안영미에 김구라는 “마지막이라고 멘트 몰아주는구나. 너 그거 알아야 돼. (김)국진이 형이 한 번도 안 놓친 멘트란 말이야. (윤)종신이 형 관둘 때도 이런 거 안했어!”라고 버럭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안영미는 굴하지 않고 “소소한 이벤트 감사합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개그맨에서 쇼호스트로 변신, 1년에 900개의 방송을 하며 홈쇼핑계에서 억대 매출을 날리며 이름을 날리고 있는 염경환. 그는 ‘라디오스타’ 녹화 전에도 프라이팬 방송을 하나 하고 왔다며 대세 면모를 굳혔습니다.

김구라는 “예전에 제가 하는 유튜브에 나오셨는데 제작진에 프라이팬을 보내주셨다”고 미담을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승승장구하는 홈쇼핑계에서의 입지와 달리 개그맨으로서의 입지는 좁았는데요.

엄경환은 “저는 ‘라스’에 3년이나 4년 후에 나오겠다. 너무 자주 나오면 가치가 떨어진다”며 파격 선언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올라올 때 입구에서 제지를 두 번 당했다. 일단 지하 1층에서 제지 당했는데요.

1층에서 접수을 밟으라고 하더라”며 “일단 올라와서 저 오늘 ‘라디오스타’ 출연자다라고 했는데 새로 오신 분들이 젊다 보니 저를 모르시더라. 어디 MBC에서 나를!”이라며 급발진을 했습니다.

염경환의 절친인 김구라는 방송에 관심이 없는 탓에 아직도 강호동이 ‘1박 2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던 염경환의 일화를 공개하며 “네가 BTS야? 했다”라며 어이없어했습니다.

이에 김국진은 홈쇼핑 스케줄이 얼마나 바쁜지를 물었고, 염경환은 “하루에 가장 많이 한 것은 7번”이라고 답했습니다.

김구라는 옆에서 “작년에 900회, 한 달에 제일 많이 한 게 100회다”라며 거들었습니다.

염경환은 방송계와 홈쇼핑계의 너무 다른 대접에 “저도 여기에 미련 없다”며 버럭했습니다.

그러자 김구라는 “그래도 염경환씨 근본이 코미디언인데 방송을 잊으면 안 돼죠”라고 구박했습니다.

홈쇼핑을 시작하게된 이유

최근 쇼호트로 입지를 굳히고 있는 염경환은 자신의 별명이 ‘스블핑’, ‘스케줄만큼은 블랙핑크’라며 하루에 홈쇼핑 방송을 7개까지 해봤고, 작년에는 1년 동안 방송 횟수만 무려 902개를 소화했다고 털어놓았는데요.

이어 그는 홈쇼핑 스케줄 때문에 차박에 노숙 생활까지 강행했다고 했습니다.

“어제도 집에 못 가고 차에서 잤다. 홈쇼핑 방송이 새벽 1시에 방송이 끝나고, 오늘 이른 아침에 스케줄이 있었다. 집에 다녀오면 아무것도 못 하고 출근 시간 때문에 차가 막혀서 늦을까봐 아예 차에서 잤다”고 말한 적도 있었습니다.

그는 “홈쇼핑 회사 건물 화장실에서 양치하고 세수까지 했다”며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 스케줄 때문에 강제 노숙생활을 한 경험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염경환은 처음 홈쇼핑에 진출하게 된 계기에 대해 “빚 갚으려고 시작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한 적이 있는데요.

“처음에는 홈쇼핑 사업으로 우리나라에 ‘코코넛 오일’을 처음 론칭했었다.그런데 그때 빚을 너무 많이 져서 업체가 아니라 출연자로서 출연을 시작하게 돼서 지금까지 오게 됐다”며 “지금은 빚을 다 갚았다”고 인생 위기에서 홈쇼핑 판매왕으로서 자리 매김을 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