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나도 자폐 아들 감당 힘들어” 결국 터져버린 눈물..충격 고백에 안타까움 쏟아진 이유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면서 힘들었던 일을 회상했습니다.

“엄마도 자폐아들 감당 힘들어”

2월 6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SBS ‘강심장VS’ 선공개 영상에서 오윤아는 자폐가 있는 아들 송민(18) 군을 향한 시선 때문에 상처받았던 사연을 밝혔습니다.

그는 “30억 원대 한강뷰 아파트에서 단독주택으로 이사하게 된 이유가 있다”면서 한 일화를 전했습니다.

오윤아는 민이와 함께 탄 엘리베이터에서 한 커플을 마주쳤던 때를 떠올렸습니다. 당시 민이가 ‘우우’ 하는 소리를 내자 커플은 불편한 기색을 보였습니다.

그러더니 결국 날이 선 목소리로 충격적인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모두 분노를 감추지 못했습니다.

오윤아는 “나도 감당 안 되고 힘들 때가 있었다”며 엄마로서의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눈물도 보였습니다.

그는 “힘들고 답답한 마음에 화도 내고 혼도 내봤다”면서 “사랑으로 보듬는 게 가장 소통이 잘 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오윤아는 예능에 출연하면서 달라진 아들 민이의 인기에 대해서도 전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언급하며 아들이 나온 영상이 가장 조회수가 높다고 했습니다. 오윤아는 “촬영 때도 사람들이 나보다 민이를 먼저 알아본다”고 아들이 최고의 게스트라고 기뻐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