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드디어 한국 갈 수 있습니다” 입국 승소 기사 올리며 자축하자 인스타 댓글 난리난 이유

가수 유승준(47·스티브 승준 유)이 한국 입국 비자 발급 소송에서 최종 승소하자 관련 기사를 올리며 기쁨을 드러냈습니다.

유승준 승소 소식에 인스타에 달린 댓글들

11월 30일 유승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유승준 입국하나…두 번째 비자 소송도 승소 확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해 올렸습니다.

유승준이 비자 발급 관련 최종 소송에서 승소해 비자를 한국 입국비자를 받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에 유승준 팬들은 그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가장 최근 게시물인 2022년 10월 9일 게시물에 축하의 댓글을 쏟아냈습니다.

팬들은 “최종 승소 축하한다”, “언제나 다시 볼 날만을 손꼽아 기다린다”, “우리 빨리 만나자”, “드디어 한국에 오는구나”, “축하드려요” 등 댓글을 달며 축하와 응원을 쏟아냈습니다.

그만큼 유승준은 한국 가요계에서 남자 솔로 가수 계보를 떠올릴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가수였습니다.

댄스 실력은 물론 립싱크 시대에 라이브가 가능할 정도의 가창력도 겸비했었고 귀여운 느낌의 외모는 여심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한창 인기 있던 시절 이미 몸짱 수준에 도달했고 토끼춤에 자신의 느낌을 살린 댄스 퍼포먼스는 유승준의 스타일로 규정되기도 했습니다.

정부가 승인 안해줄 가능성도

하지만 1997년 데뷔 후 ‘가위’, ‘열정’, ‘나나나’ 등 히트곡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유승준은 자진 입대를 공언하던 것과 달리 공익근무요원 소집 통지를 받자 2002년 돌연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습니다.

이후 병역 기피 논란에 휩싸인 유승준은 한국 입국이 제한되었고, 재외 동포 비자를 받아 입국을 시도했으나 LA 총영사관으로부터 비자 발급을 거부 당했습니다.

결국 그는 지난 2015년 첫 번째 행정소송을 제기했고 승소 판결을 받아 냈습니다. 또 지난 2020년 대법원이 유승준의 편을 들어줬지만 총영사관이 재차 비자 발급을 거부하자 유승준은 두 번째 소송을 제기해 올해 7월 13일 2심에서 승소했습니다.

그렇게 2심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되면서 정부는 유승준에게 내린 비자 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하고 재차 비자를 신청할 경우 발급 여부를 다시 판단해야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만약 정부가 대법원 판결을 받아들여 비자를 발급해 줄 경우 유승준은 20여 년 만에 꿈에 그리던 한국 땅을 밟을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지금껏 정부가 유승준에 대해 한결같이 강경한 입장을 보여온 터라 입국 길을 열어줄 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이 같은 소식에 부정적인 여론도 많습니다. 이날 유승준 최종 승소 확정 소식에 다수 누리꾼들은 “누가 반겨 주냐”, “방탄소년단도 군대 갔는데 이건 아니다”, “끝까지 입국 막아야 한다” 등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평생 입국금지는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