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죽음 많이 고민했다” 3년간 조용히 암 투병한 근황 전했다

가수 윤도현이 충격적인 근황을 고백했습니다.

윤도현 3년간 홀로 암 투병

8월 10일 윤도현은 “드릴 말씀이 있어서 야심한 밤 용기를 내어 말씀드린다”며 “2021년 뮤지컬 ‘광화문연가’ 연습이 막 시작될 무렵 건강검진 후 암 이란 말을 듣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정말 많이 놀랐지만 받아들이고 치료를 열심히 시작했다”며 “약물 치료 2주… 그러나 실패…그래서 방사선 치료 결정후 한달 좀 모자르게 매일 아침 병원에 가서 좀 힘들게 치료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 힘겨운 치료 과정은 2021년부터 2023년 최근까지 3년 동안 반복되었습니다.

윤도현은 “암이라는것을 듣는 순간 앞이 깜깜해 졌지만 세상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며 “팬분들은 충격도 받으실거 같고, 천하의 윤도현이 암이라니 저희 부모님께도 알려드린지 얼마 되지 않았다”고 이유를 전했습니다.

쉬쉬하던 자신의 아픔을 드디어 말하게 된 이유는 최근 암세포 완치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윤도현은 “이틀전 약 3년간의 투병을 마치고 드디어 암세포 완치 판정을 받았다”며 기쁜 소식도 전했습니다.

그는 “태어나 죽음이란 것을 첨으로 진지하게 고민했다. 정말 수많은 생각에 잠겨 혼자 울기도 해보고 방사선 치료때문에 몸이 힘들어도 억지로 웃어보고 스케쥴을 견뎌보기도 하면서 참 많은 교훈을 얻었던 시간이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그는 “실제로 암을 겪어보니 암세포보다 사실 부정적인 마음이 더 위험한 것이라걸 뼈저리게 느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윤도현은 “긍정의 마음으로 부정적인 모든 것들로부터 이겨내시길 바라는 맘으로 알린다”고 소망했습니다.

윤도현은 “저도 3년이 정말 길고 지루하게 느껴졌다. 여러분은 공포와 고립을 택하지 마시고 그저 하루하루 최선을다해 치료하고 건강을 찾기위해 노력하면 그만이다. 지지않겠다는 약속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병원 입원복을 입고 있는 사진을 올린 윤도현은 방사선 치료 첫날 사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혹시 완치되면 사진 올리고 기쁜 소식과 함께 희망을 전해 드리고 싶어 달랑 하나 찍어놨는데 올릴수 있게 되어서 너무 감사하다”며 “기도해 주시고 치료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맘 전하고 싶다. 희망을 잃지 마세요 꼭!!!”이라고 인사했습니다.

윤도현의 갑작스러운 암투병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송인 노홍철과 래퍼 드렁큰타이거는 “형님”이라며 기도 아이콘을 넣었고, 조정치는 “앞으로 오래오래 건강하세요”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데이브레이크 이원석은 “어이쿠 형님ㅜㅜ 넘 고생 많으셨어요. 사진 보고 너무 놀라 철렁했네요. 휴우…완치되셨다니 너무나 다행이에요. 부디 더욱 건강하고 단단해지시기를 기도할게요!”라고 응원했습니다.

한편 윤도현은 1972년생으로 올해 만 51세입니다. 지난 1994년 데뷔해  ‘가을 우체국 앞에서’ ‘너를 보내고’ ‘사랑TWO’ 등을 발표했습니다. 1996년부터 윤도현 밴드로 활동했으며, 2003년부터 YB라는 팀명으로 활동했습니다.

가수 활동뿐만 아니라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헤드윅’ ‘광화문 연가’, 음악방송 ‘윤도현의 러브레터’ 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예능 프로그램 ‘나는 가수다’ ‘싱어게인2’ 등에 출연하며 대중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하 윤도현 전문

태풍이 온다는데 다들 피해 없으시길바래요. 제가 드릴말씀이 있어서 야심한밤 용기를 내어 말씀드립니다.

2021년 뮤지컬 광화문연가 연습이 막 시작될무렵 아마 꽤 더운 여름으로 기억합니다. 건강검진후 암 이란 말을 듣게되었습니다.

많이 놀랐습니다. 정말 많이.. 하지만 받아들이고 정신을차리고 치료를 열심히 하기로 맘먹고 약물 치료 2주… 그러나 실패.. (정말 성실하게 했는데) 그래서 방사선 치료 결정후 한달 좀 모자르게 매일아침 병원에 가서 좀 힘들게 치료하였습니다. 이 과정은 2021부터 몇일전 2023여름까지의 일들입니다.

암이라는것을 듣는순간 앞이 깜깜졌습니다. 세상밖으로는 알리지 않기로합니다. 너무 많은 걱정을 하실게 더 걱정이어서 팬분들은 충격도 받으실거 같고 천하의 윤도현이 암이라니 저희 부모님께도 알려드린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제와서 굳이 말씀드리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틀전 약 3년간의 투병을 마치고 드디어 암세포 완치 판정을 받았습니다.

태어나 전 죽음이란것을 첨으로 진지하게 고민해보기도했구요 정말 수많은 생각에 잠겨 혼자 울기도 해보고 방사선치료때문에 몸이 힘들어도 억지로 웃어보고 스케쥴을 견뎌보기도 하면서 참 많은 교훈을 얻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제가 겪어보니 암세포보다 사실 부정적인 마음이 더 위험한것이라걸 뼈저리게 느꼈기에 긍정의마음으로 부정적인 모든것들로부터 이겨내시길 바라는 맘으로 알립니다.

저도 3년이 정말 길고 지루하게 느껴졌습니다. 도대체 언제 없어지는건지도 모르겠고 없어지기는 하는건지 그것도 불투명하고 여러분은 공포와 고립을 택하지마시고 그저 하루하루 최선을다해 치료하고 건강을 찾기위해 노력하면 그만입니다.

지지않겠다는 약속 부탁드립니다!

사진은 방사선치료 첫날 혹시 완치되면 사진올리고 기쁜소식과 함께 희망을 전해 드리고 싶어 달랑 하나 찍어놨는데 올릴수 있게되어서 너무 감사합니다.

기도해주시고 치료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의맘 전하고 싶습니다.

희망을 잃지 마세요 꼭!!!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