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왜 그렇게 일찍 갔니” 유학 중 비극으로 죽은 동생 사연에 모두 오열한 이유

배우 이동건이 최근에 출연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동생에 대한 가슴 아픈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유학 중 흉기 피습 사망

이동건의 친동생은 15년 전에 호주에서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고 하는데요.

이동건 동생의 죽음은 2008년 3월, 호주 시드니대학교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이루어졌습니다.

한 햄버거 가게 인근에서 중국계 청년 두 명이 시비를 걸고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고, 이동건의 동생은 단지 쳐다봤다는 이유로 이런 비극을 당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동건은 동생의 생일을 맞이하여 동생이 안치된 성당을 방문하는 모습을 공개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동건은 동생의 생일 때마다 이 성당을 찾는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동생의 사진을 향해 “서른 여섯 살이 된 네가 정말 상상이 안 된다. 스무 살에 멈춰있으니까”라며 그리움을 그러냈습니다.

이동건은 또한 딸 로아의 사진과 동영상을 보여주며 “내 얼굴도 있고 네 얼굴도 있다”라고 말하며 동생을 기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의 담담한 표정 속에는 슬픔이 묻어났고 이를 보던 이동건의 모친과 모벤져스도 모두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동건 母, “왜 그렇게 일찍 갔니”

특히, MC 신동엽이 “아들이 잠시 돌아온다면 무슨 말을 해주고 싶냐”라는 질문에 잠시 주저하던 이동건 어머니는 “그냥. 왜 그렇게 일찍 갔니”라고 답해 모두를 오열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동건은 “어머니는 내가 잘 챙기겠다”라고 다짐한 뒤 집으로 돌아와 어머니와 저녁식사를 하며 동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동건 어머니는 “나하고 너무 잘 지냈지. 보내고 나서 너무 외로웠어. 정말 외로웠어”라며 그동안 꺼내지 않았던 속마음을 고백했습니다.

이날 방송은 분당 최고 시청률 15.8%를 기록하며 최고 시청률 1분을 기록하였습니다. 시청자들은 이동건의 가슴 아픈 이야기에 많은 공감을 보이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감정을 나누었습니다.

이들은 “사진만 봐도 너무 가슴 아프네”, “36번째 생일인데 늙지 않고 계속 기억된다는 건 슬픈 것 같아”, “8살 차이라 거의 업어 키우셨다고 하던데”, “이런 건 볼 때마다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동건의 가슴 아픈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그의 동생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살해자들 어떻게 됐나?

배우 이동건의 동생 이준엽씨를 살해한 범인이 장기 징역 13년 3개월을 받았습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대법원은 이씨를 살해한 범인 가운데 한 명인 중국계 마이클 리(20)에게 최소 13년3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마이클 리는 2008년 3월20일 새벽 시드니 시내 월드스퀘어 인근의 패스트푸드점 앞을 지나가던 이씨(당시 21세) 일행이 자신들을 쳐다봤다는 이유로 친구 이반 웡 등과 함께 흉기로 살해한 뒤 달아난 뒤 검거됐습니다.

해당 사 판사는 “숨진 이씨는 갑작스러운 공격으로 방어할 틈이 없었다”며 “피고인이 무참히 공격해 살인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전했습니다.

징역 13년 3개월을 받은 마이클 리는 2021년 6월 이후에나 가석방을 신청할 수 있으며, 함께 범행한 공범 웡은 지난 3월 15년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