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자 대기’이수근 아내, “요즘 심장이 아파서..” 뇌성마비 아들과 건강검진..응원 쏟아진 이유

이수근, 박지연 부부가 최근 건강검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요즘 심장이 아파서..”

1월 31일 박지연은 “요즘 부쩍 소화가 안되고 심장이 아프다니까 남편 쉬는 날 온가족 건강검진 하고 왔어요”라 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아이들은 기본적인 검사하고 저희 부부는 내시경까지”라며 온가족의 건강검진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저는 2년 전에 큰 용종 5개 있었는데 이번에는 작은 용종 하나 떼고 위 검사는 별말 없으시던데 그럼 괜찮다는거겠죠? 결과가 다 나와야 안심될 것 같아요”라 털어놓았습니다.

또 박지연은 “남편은 대장내시경 2-3년에 한 번하면 용종 꼭 있었는데 이번에 깔끔! 진짜 매번 있었는데 둘다 놀랬잖아요”라고 덧붙였습니다.

임신중독증 아내, 뇌성마비 아들

한편 박지연은 12세 연상의 이수근과 2008년에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습니다.

박지연은 2011년 둘째 태서 군 임신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무리가 와서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바 있습니다. 2011년 아버지로부터 신장 이식을 받았지만 건강 이상으로 5년째 투석하고 있습니다. 재수술을 권유받고 뇌사자 대기에 이름을 올린 바 있습니다.

이후에는 스테로이드 문페이스 부작용을 겪었던 사실을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그가 공개한 영상 속에는 투석시작하며 붓기는 빠졌지만 얼굴라인이 늘 고민이었다는 사실과 건강과 미모를 되찾은 모습 등이 담겼습니다.

또 이수근과 박지연의 둘째 아들 태서 군은 2010년 출생 당시 몸무게 1.6㎏ 저체중으로 태어나 뇌성마비 재활 치료를 받았습니다.

지난해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이수근은 “오른쪽 팔다리가 조금 불편한 우리 막내가 오른쪽으로 쓰러지는데 오른손을 못 뻗어서 얼굴로 넘어져 턱이 찢어지고 벌어졌다. 응급으로 가서 꿰맸다”며 “아들을 못 지켰다는 생각에 부모 입장에서는 눈물이 난다. 근데 장애니까 딱히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토로한 바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