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 더 내놔” 이승기, 후크 엔터에서 50억 받고도 돈 요구하는 진짜 이유

이승기는 이전 소속사였던 후크 엔터테인먼트와 법적 소송을 진행해오고 있는데요. 최근 그는 후크 엔터테인먼트에 새로운 소송을 제기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30억 더 달라” vs “9억 돌려달라” 법정공방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측은 이승기에게 광고활동 정산금을 실제보다 많이 지급했다며 9억원을 돌려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이승기 측은 후크엔터로부터 30억원을 더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6월 23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0부는 후크엔터가 이승기를 상대로 낸 채무부 존재확인 소송의 1차 변론기일을 열었습니다.

이승기가 후크엔터를 상대로 정산금 등을 청구하며 낸 반소에 대해서도 함께 변론을 진행했습니다.

후크엔터 측은 이날 변론에 앞서 청구취지를 변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승기에게 지급할 돈이 없다는 것이 취지였으나, 과다하게 지급한 광고 수수료 정산금 약 9억원을 이승기로부터 돌려받아야 한다는 취지로 바꾼 것입니다.

반면 이승기 측은 “후크엔터가 광고대행 수수료율이 10%에서 7%로 낮아진 사실을 숨긴 채 계속해서 광고수익에서 10%를 공제한 금액을 지급해 왔다”며 오히려 후크엔터 측이 광고활동 정산금을 더 지급해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승기 측은 광고대행 수수료와 음원·음반 수익을 합쳐 후크엔터로부터 30억원을 정산받아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재판부는 정산 금액과 관련한 자료 수집과 증인 신문 계획 등의 확정을 위해 오는 8월 25일 다음 변론기일을 열기로 했습니다.

사건의 발단

한편, 지난해 11월 이승기는 데뷔 후 18년간 음원 수익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후크엔터에 이와 관련된 내용을 담은 내용증명을 보냈고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습니다.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는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씨 관련 다툼에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겠다”며 사과했습니다.

같은 해 12월 후크엔터 측은 이승기에게 미지급 정산금 29억원과 지연 이자 12억원 상당을 전액 지급했다고 주장하며 이번 채무부 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법적 분쟁을 종결하기 위한 것이라는 취지입니다.

이에 이승기 측은 후크엔터 측과 정산에 대해 합의한 적이 전혀 없고, 후크엔터가 지급한 액수도 실제 정산금과 차이가 있다며, 지난 1월 반소를 제기했습니다.

이승기 측은 권 대표 등 후크엔터와 관계자들에 대해 업무상 횡령·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장도 제출한 상황입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