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딸이 자꾸 내 외모 지적해” 엄마 똑 닮았다는 딸 외모, 행동에 감탄 쏟아진 이유

배우 이영애가 초등학교 6학년이 된 딸에게 외모에 대해 지적 당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엄마 이러고 나가려고 그래?”

이영애는 11월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학부모로서의 삶에 대해 전했습니다.

MC 신동엽이 “딸이 엄마를 지적할 때도 있냐”고 묻자 이영애는 “딸은 예민하다. 위아래로 스캔하고는 ‘엄마 이러고 나가려고 그래?’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어 이영애는 “학교 발표회, 모임이 있으면 딸이 ‘‘엄마, 연예인처럼 하고 나와’라더라. 그래서 학교 가는데 미용실 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MC 서장훈은 “학부모들이 놀랐겠다. 어떻게 말도 못 하고”라며 학부모 반응을 짐작했습니다.

또 이영애는 “딸이 (연예인 끼가) 있다.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며 딸에게 연예인 DNA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MC들이 엄마 따라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말은 안 하는지 묻자 “한다. 노래도 좋아하고 살짝 (연기를) 하고 싶어한다. 중학교를 예중으로 간다. 성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남편이 나랑 결혼 위해 술+담배 한방에 끊어”

한편, 이영애의 남편 정호영이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술과 담배를 한 번에 끊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감탄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이날 배우 김승수 소개팅 VCR 장면을 지켜보던 중 MC 서장훈은 “오늘 소개팅 과정을 보셨는데 이거는 좀 안 했으면 했던 것 뭐가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김승수 모친은 “술 많이 먹는다는 이야기는 하지 말았으면”이라며 아들의 음주를 걱정했습니다.

이어 MC 신동엽은 이영애에게 “남편과 연애할 때 나를 위해 이렇게 까지 해줬다 싶은 게 있느냐”라고 질문했고 이영애는 놀라운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이영애는 “지금 생각해 보니 담배를 끊었다”라며 “사업하시니까 담배도 피우고 술도 마시고 그랬는데 딱 한 번에 끊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그러면서 이영애는 김승수 모친에게 “그러니까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 좋은 사람 만나면 딱 끊으실 것 같다”라고 걱정을 덜어줬습니다.

또 이영애는 자신의 주량에 대해 “20대 때는 드라마 찍을 때 마시기도 했는데 결혼하고 아이 낳고는 잘 마시지 않는다”라며 “한 달에 한번도 잘 안 마시는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영애는 지난 2009년 20살 연상의 재미교포 사업가 정호영과 결혼해 2011년 이란성 쌍둥이 남매 아들 승권 군, 딸 승빈 양을 얻었습니다.

원조 한류 여신 이영애 나이는 1971년 생으로 올해 만 52세이며, 남편 정호영 나이는 1951년생으로 올해 만 72세입니다.

한편 이영애는 tvN 새 토일 드라마 ‘마에스트로’에 ‘차세음’ 역으로 출연을 알리기도 했습니다. 오는 12월 9일 첫 방송되는 ‘마에스트로’는 ‘무인도의 디바’ 후속으로 프랑스 드라마 ‘필하모니아’가 원작인 작품이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