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내 삶 결국 이렇게..” 결혼 45년 만에 ‘외도’ 고민환과 이혼서 작성 후 오열한 이유

결혼 45년 차 이혜정·고민환 부부가 이혼 합의서를 작성했습니다.

이혜정, “내 삶이 결국 이렇게 되나”

지난 1월 14일 방송된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에서는 이혜정·고민환 부부가 갈등과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현재 자녀들을 출가시켜 단둘이 살고 있는 이혜정 · 고민환 부부는 “지금도 반 이혼 상태나 마찬가지다”라는 고민환의 말대로 각방 생활을 하고 있었으며, 서로의 아침 안부도 묻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이혜정은 외출한 남편의 방에 들어가 한가득 쌓인 휴지더미와 옷가지를 정리했지만, 귀가한 남편은 오히려 “왜 함부로 내 방을 치웠냐?”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고민환은 “예전에 집문서도 당신이 그런 식으로 버렸지? 그 수준이야!”라며 역정을 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하지만 이혜정 역시 물러서지 않고 “당신부터 갖다 버려야 해”라고 응수했습니다.

고민환은 다시 “시끄러워”라고 호통을 치며 자리를 떴고 이후로도 두 사람은 마당 공사 문제부터, 식사 시간 및 메뉴를 두고서도 사사건건 부딪쳤습니다.

이와 관련 이혜정은 “남편과 맞는 부분을 말하라면 손, 발가락 다 합쳐도 한 개도 안 될 것”이라며 씁쓸해했습니다.

이후 이혜정은 남편에게 “우리가 햇수로 45년을 같이 살았는데, 45년간 안 변하는 당신이나, 여전히 (당신 때문에) 가슴 아픈 나나”라며 “이쯤에서 당신과 이혼해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가상 이혼을 제안했습니다.

고민환은 “혼자만 힘든 거 아니다. 누구나 그런 우여곡절은 있다. 당신이야말로 나한테 늘 대꾸를 한다”며 정식으로 이혼합의서 및 재산포기각서를 작성한 뒤 짐을 싸서 어디론가 사라졌습니다.

이혜정은 마지막 인사도 없이 집을 나가버린 남편의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다가 “내 삶이 결국 이렇게 되나, 땅을 치게 되더라”며 눈물을 쏟았고, 고민환은 속마음 인터뷰에서 “내가 나가면 (아내가) 두려워할 것”이라며 “어디 잘살아 보라지. (나 없이) 쉽지 않다는 걸 금방 깨닫게 되겠지”라고 호기롭게 말했습니다.

“남편 불륜녀 직접 만나고 왔다”

이혜정은 산부인과 의사 고민환과 1979년 결혼, 슬하에 40대 남매가 있습니다. 이혜정은 앞서 지난 2021년 한 방송에 출연해 남편의 외도 사연을 고백해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당시 이혜정은 “남편이 바깥 것에 관심이 많아 가슴 아픈 적이 있었다. 남편이 바람을 폈다”고 남편의 외도 사실을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이어 “남편이 살면서 처음으로 `미안해. 마음 아프게 했어. 내가 잘할테니 기다려봐`라고 하더라”며 “그 말이 정직하게 들렸다. 그 말을 믿고 기다렸다. 그래서 아직까지 함께 살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또 다른 방송에서도 당시 외도 사건을 언급하며 “아직도 상처가 있다. 화해는 했지만 용서는 안 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심지어 이혜정은 불륜녀를 직접 만난 사실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습니다.

오윤아, “이혼하는 게 맞나 싶었다”

한편, 이 모습을 본 오윤아는 “저는 이혜정 선생님처럼 (남편과) 오래 살진 않았지만, 막상 (이혼하는) 그 순간이 오니까 말로 표현 못 할 정도의 이상한 감정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게 맞나?’ 싶은 생각도 많이 들고, 특히 아이 생각이 많이 났다”며 “저는 이혼이 아이를 위해서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남편한테 이야기할 땐 ‘이혼하는 게 맞는 건가’라는 고민이 됐다. 굉장히 눈물이 나더라”고 털어놨습니다.

오윤아는 2015년 이혼 후 홀로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