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100세 때 꼭 다시 봐요” 98세 팬에게 직접 전한 깜짝 선물에 감동 후기 쏟아진 이유

가수 임영웅이 98세 어르신 팬에게 재치 있는 사인과 함께 따뜻한 마음을 전해 팬들이 감동하고 있습니다.

98세 팬 직접 기억하고 전한 배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임영웅이 콘서트를 찾은 98세 어르신 팬을 위한 사인 후기가 화제가 됐습니다.

임영웅에게 사인을 받은 어르신의 딸로 알려진 누리꾼 A씨는 “엄마가 사실 3시간 정도의 콘서트를 견딜 수 있을지 당일 아침까지도 결정할 수 없었다. 전날 다니던 병원에서 진통 주사 맞으시고 안과에서 눈 세척 하시며 컨디션 관리에 만전을 기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도 최근 무릎 인대 파열 수술을 받아 콘서트에서 어머니를 살펴 드리기에 쉽지 않았던 상황이었다며 걱정이 앞섰지만, 공연장 스태프의 배려 덕분에 예매한 좌석까지 안전하게 갈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A씨는 “이때 특별히 신경 써주신 역시 임영웅님의 배려를 느낄 수 있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이어 “임영웅님이 엄마를 기억해주고 찾으시던 순간엔 심멎(심장이 멎을 정도).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엄마에게 평생 기억에 남을 98세 생애 첫 콘서트. 한순간도 쉬지 않고 응원봉 들고 즐거워하던 귀엽고 이쁜 우리 엄마”라며 즐거운 추억을 돌이켰습니다.

특히 “이렇게 소중한 우리 엄마가 다음날 거뜬히 일어나시며 ‘영웅이가 100살 때 만나자 했다’며 건강 관리하셔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감사한 일이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거듭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엄마 100세 때는 여섯 딸 모두 가야 한다. 티켓 구할 수 있는 넓은 곳에서 콘서트 하셔야 합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함께 공개한 사인과 임영웅이 이 어르신 팬을 직접 호명하며 사인을 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면 임영웅은 “100세 때에도 공연을 보러 오셔야 하니까 젊게 사시라고 ‘할머니’라는 호칭은 빼고 성함만 적어드리겠다”며 어르신 팬의 성함만 그대로 표기하는 재치를 보였습니다.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평소에도 많은 미담이 알려지는 임영웅에 대해 “역시 대단한 가수”라며 칭찬했다. 한 누리꾼은 다른 SNS에 올라온 현장 영상을 공유하며 “이 사연은 영상으로 보면 더 감동적이다”라고 알렸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