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너무 외롭고 쓸쓸해. 가족 보고 싶다” 기러기 아빠 된 근황에 안타까움 쏟아지는 이유

배우 장혁이 기러기 아빠임을 밝히며 가족을 향한 그리움과 애정을 드러내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장혁, 기러기 아빠 된 근황

지난 11월 22일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배우 장혁이 데뷔 26년 만에 최초로 집을 공개하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이날 장혁은 아침 일찍 볼펜을 들고 종이 신문을 읽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는 “이렇게 신문을 읽은 지 28년 정도 됐다”라며 “데뷔 초창기 때 제가 발음을 연습하려고 볼펜을 입에 끼우고 신문을 읽었는데 이게 습관이 되어버렸다”고 전했습니다.

이때 출연진들이 아이 있는 집 치고 다소 조용한 것 같다며 의아해하자 장혁은 “저희 가족은 외국에 나갔다. 작년부터 해외에서 거주하면서 학교 다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영어도 영어지만 새로운 문화를 접하다 보면 사고방식이 넓어진다. 문화에 대한 느낌을 열어주고자 가족을 외국에 보내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장혁은 이날 혼자 단골 식당을 찾았습니다. 매번 가족과 함께 이곳을 찾았다는 그는 올해 혼밥을 처음 해본다며 “가족이 항상 보고 싶다. 숨 쉴 때마다 보고 싶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혼밥을 마치고 영어 과외 후 대형마트에서 마감 세일을 노리며 야무지게 장까지 보고 집에 돌아온 장혁은 집에 오자마자 무기력함을 토로했습니다.

그는 “아무도 없는 집이 낯설다. 원래 시끌시끌해야 되는데”라며 “아침이랑 저녁이랑 이 침대 느낌이 다르다. 저녁에는 너무 무기력하고 공허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장혁의 군복무를 기다려준 아내

한편, 장혁은 아내 김여진 씨와 2002년 필라테스 강사와 회원으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하는데요.

2004년 장혁이 군 입대를 했지만 아내는 장혁의 군복무를 기다려줬습니다. 장혁이 전역 후 아내에게 “왜 기다렸냐”고 물으니 아내가 “힘들 때 사람 버리는 것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장혁은 이를 계기로 어려울 때 곁은 지켜준 아내와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장혁은 2007년 6월에 아내 김여진 씨와 약혼식을 올렸으며 12월에는 임신 8개월이라는 소식을 전한 후 2008년 2월에 장남 정재헌 군을 얻었습니다.

이후 2008년 6월에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장혁의 아내 김여진 씨는 발레를 전공하고 현대무용까지 했으며 무용 강사로도 활동했다고 합니다.

현재는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