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야 뭐” 1500억 부동산 재벌 전지현, 아크로포레스트 130억 현금으로 샀다

전지현 부부의 부동산 투자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해 매각 차익만 70억원에 달했던 서울 성동구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복층 펜트하우스 매수자가 배우 전지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지현 부동산 자산만 1500억

지난 5월 10일 한 언론은 전지현과 남편이 지난해 9월 30일 130억원에 실거래가 신고된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47층의 복층 펜트하우스를 공동으로 매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계약 이후 7개월이 지나도록 거래 내역이 등기부등본에 오르지 않아 일부에선 계약 취소 가능성을 거론하기도 했으나, 지난 8일 소유권이전등기를 접수하면서 등기부등본을 통해 거래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같은 날 전지현의 소속사 측은 “배우의 개인적인 부분이라 확인이 어렵다. 소속사에서도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입장을 발표했는데요.

전지현은 남편과 공동 매수했으며, 전지현이 13분의 12, 남편이 13분의 1 지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매물에 주택담보대출이 없는 것으로 보아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되며, 전지현은 매수 후 주소지를 이곳으로 이전했습니다

연예계 대표적인 부동산 큰 손으로 꼽히는 전지현의 부동산 총시세는 1400억~1500억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최소 155억 차익, 원빈 이나영 부부 투자

한편, 얼마 전에는 원빈, 이나영 부부의 부동산 투자가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었는데요.

지난 4월 3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원빈, 이나영 부부는 2018년 2월 지하 2층~지상 5층, 대지면적 715.1㎡(약 216평), 연면적 2456.19㎡(약 743평) 규모에 달하는 청담동의 한 빌딩을 145억 원에 매입했습니다.

당시 원빈과 이나영은 72억씩 지불하며 건물의 지분을 정확히 절반으로 나누어 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해당 빌딩의 가치는 300억원 이상으로 올라 원빈 이나영 부부는 최소 155억 원의 시세차익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이곳은 청담동명품거리, 코엑스 등 편리시설과 인접해있어 입조 조건도 좋은 편으로 알려졌습니다.

“힘드시죠?” 착한 임대인으로 주목

한편, 전지현과 원빈 이나영 부부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착한 임대인’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는데요.

2020년 3월, 전지현은 자신이 소유한 서울 강남구 빌딩에 입주한 임차인들을 상대로 3·4월 두 달간 임대료의 10% 감면하기로 했습니다.

원빈, 이나영 부부 역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는 임차인을 위해 3월과 4월 두 달간 임대료 50%를 감면하기로 결정해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