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 “극단적 선택 시도” 시그니엘 화장실에서 벌어진 소동에 경호팀장 오열한 황당한 이유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수십억대 투자 사기를 벌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청조가 지난해 10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전청조 극단적 선택 시도에 경호팀장 오열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월 22일 유튜브에 ‘판사한테도.. 전청조 법원서도 거짓말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시그니엘 계약할 때 경호 팀장 이 씨가 했다. 집주인이 처음 계약할 때부터 관리비까지 이 씨랑만 소통을 했다. 집주인은 정작 전청조에 대해 잘 모른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전청조의 범행이 다 발각된 지난해 10월, 전청조가 시그니엘 화장실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했다. 그런데 실패하면서 화장실 통유리가 전부 다 깨졌다. 그때 제일 먼저 달려온 인물이 경호 팀장 이 씨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씨가 ‘제발 좀 사고 좀 치지 말라’고 울부짖었다더라. 왜냐하면 (집이) 이 씨의 명의로 되어 있으니까 이 씨가 수리비를 다 물어줘야 했기 때문이다. 관리비 850만 원에 수리비 약 3000만 원을 물어줘야 하는 상황이 온 거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그런데 드라마 같은 일이 일어났다. 집주인이 이 씨를 피해자라고 여기고 관리비와 수리비를 모두 내줬다. 집주인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시는 분이다”라며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경호 팀장도 사기 혐의

한편 전청조와 그의 경호 팀장이었던 이 씨는 지난해 11월 사기 혐의로 함께 구속 기소됐습니다.

전청조는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와 재혼을 발표했다가 사기 행각이 들통났습니다. 그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재벌 3세 등을 사칭하며 약 27명에게 투자금 명목으로 30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호 팀장 이 씨는 전청조에게 차명 계좌를 빌려주고 신용카드를 빌려주는 등 그의 사기 행각에 적극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피해액 중 21억 원 이상을 자신의 계좌로 송금받아 관리하고 시그니엘 레지던스와 슈퍼카를 자신의 명의로 임차해 전청조에게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전청조는 지난 22일 열린 세 번째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경호 팀장 이 씨와 공범 여부를 다투기도 했습니다.

이날 재판에서 전청조는 “이 씨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만 벌을 받기를 원하고 나도 내가 저지른 범행이니깐 최대한 벌을 받고 나중에 떳떳하고 올발라지고 싶다”고 진술했다가 재판장에게 꾸중을 듣기도 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