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청조,”아이유랑 XX했다” 재판서 아이유 이름까지 팔았던 정황 드러나자 모두 충격

사기꾼 전청조 재판에서 난데없이 가수 아이유가 언급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이유와 사귀었고 동거한 적 있다”

1월 24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에서는 전청조와 전청조의 경호팀장 이 모 씨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 4차 공판이 열렸습니다.

이날 재판에는 전청조의 남현희 조카 A씨도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A씨는 남현희의 소개로 전청조의 경호팀장 이 씨와 연애를 했었습니다.

경호팀장 측 변호인은 남현희의 조카 A씨에게 전청조를 알게 된 경위를 묻던 도중 가수 아이유를 언급했습니다.

그는 “전청조가 ‘유명 가수인 아이유와 동거까지 한 사이인데, 아이유가 살고 있는 아파트로 이사 가려고 한다’고 이야기한 적 있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A씨는 “고가 아파트라고만 들었다”며 “300억 원대 집인데 선입금하면 10% 할인돼 30억 원을 아낄 수 있다고 했다”고 답했습니다.

이 씨 측 변호인은 “전청조가 이 씨에게 ‘(아이유와) 친밀한 관계다. 남현희와 남현희 딸이 아이유를 좋아해서 아이유 공연 VIP석에 데리고 가겠다’며 ‘티켓을 구입하라’고 지시한 것을 알고 있냐”고 물었습니다.

A씨는 “(이 씨에게) 유명 연예인 콘서트 티켓팅은 휴대전화로 못한다고 했고, 해볼 수 있을 때까지만 해보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더팩트 역시 “남현희가 경찰 조사에서 “전청조가 아이유와 사귄 적 있다며 유명인 인맥을 과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당연히 전청조의 발언은 거짓말입니다.

전청조, “내 이야기 책으로 출판할 것”

그는 재판에서 “옥중에서 책을 쓰겠다”는 말을 하기도 했습니다.

전청조 변호인은 전청조에게 “지금은 돈이 없어서 피해자들에게 변제하기는 어렵지만 옥중에서 책을 쓴다면 대중의 관심이 있기 때문에 판매 대금으로 복역 중에라도 피해 보상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비친 적이 있었냐”고 물었습니다.

전청조는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I am신뢰에요~ - 나무위키

전청조는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재벌들만 아는 은밀한 투자 기회라고 속여 해외 비상장주식 투자금 등 명목으로 22명에게 27억 2000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22년 4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같은 수법으로 5명에게 3억 58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