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김유미, “응답하라 초대박 이후..” 욕망다스리기 힘들었다는 이유..

배우 정우가 드라마 ‘응답하라 1994’ 출연 후 한동안 연기 욕심이 과해졌다고 밝혔습니다.

정우, 응답하라 1994 이후..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는 ‘그가 응답하라 1994 이후에 힘들었던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영상에는 유튜버 박위가 운전하는 택시 콘셉트의 차에 타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정우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박위는 정우에게 “대국민 히트작이었던 ‘응답하라 1994’에 나오면서 정우라는 사람이 대중에게 알려졌을 때, 정우가 ‘욕망을 다스리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혹시 이게 무슨 뜻이냐”고 질문했습니다.

욕망을 다스리기 어려웠던 이유..

이에 정우는 “내가 너무 원색적으로 표현하나”라며 “연기자로서의 어떤 욕심, 그리고 또 인정을 받고 싶어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응답하라 1994’가 끝나고 생각이 너무 많았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생각이 많으니까 발걸음이 무거웠다. 연기를 즐기는 것보다 촬영할 때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았다”며 “그러다가 내가 욕심이 과해지면서 연기적인 부분에 너무 욕심을 부렸다. 그런 의미에서 욕망이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2020년쯤 너무 과하게 욕망을 가지다 보니 어느 순간 너무 최선을 다해서 연기를 하고 있더라. 불태우고 있던 것”이라며 “사실 그렇게 불태우는 것보다 즐겨야 좋은 연기가 나온다”고 씁쓸해했습니다.

그는 “생각이 많으니까 발걸음이 무거웠다. 연기를 즐기는 것보다 촬영할 때 에너지를 너무 많이 쏟았다”며 “그러다가 내가 욕심이 과해지면서 연기적인 부분에 너무 욕심을 부렸다. 그런 의미에서 욕망이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2020년쯤 너무 과하게 욕망을 가지다 보니 어느 순간 너무 최선을 다해서 연기를 하고 있더라. 불태우고 있던 것”이라며 “사실 그렇게 불태우는 것보다 즐겨야 좋은 연기가 나온다”고 씁쓸해했다.

그러면서 “내가 그렇게 뜨거우면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너무 힘들지 않냐. 그때 생각하면 당시에는 멘탈적으로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다만 “지금은 쇠도 씹어 먹고 싶을 정도로 너무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한편, 정우는 2013년 방영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 쓰레기 역으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