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국의 아이들 태헌, “생활고에 막노동..” 광희가 생일에 돈 보낼 수 밖에 없는 이유에 모두가 슬픈 이유..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태헌이 근황을 전했습니다.

제국의 아이돌 출신 태헌..

7월 15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태헌을 만나다. 생활고에 막노동 뛰는 제국의 아이들 멤버 충격 근황‥ 임시완, 박형식, 광희 속한 아이돌 그룹 메인래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이날 태헌은 근황에 대해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면서 지내고 있다. 새벽 1시 반에 출근해서 아침 9시에 퇴근한다. 주 6일 일해서 약 64만 원을 번다”고 밝혔습니다.

태헌은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태헌이 물류사이트에서 알바한대. 미친 거 아니야?’라고 하더라. 속으로 ‘나도 먹고살아야 하는데 왜 미친 사람 취급을 받아야 하지?’라는 마음에 두려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태헌은 “부모님이 두 분 다 일찍 돌아가시면서 반지하 생활을 계속했다. 2년 전에는 공사장에서 알바를 했는데 보일러도 끊기고 몸에 피부병도 났다. 수중에 돈이라고는 1000원 밖에 없었고 통장 잔고는 0원이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생활고는 의외라는 반응에 태헌은 “제국의 아이들로 활동하면서 금전적으로 쥐고 나오는 게 있기는 했지만 크지 않았다. 각자 개개인으로 일하다 보니까 격차가 엄청 크더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6월에 생일이었는데 광희 형이 ‘멤버들이 항상 너를 생각하고 있어. 너는 노력하는 친구라 걱정이 되지 않아’라며 돈을 보내줬다. 멤버들이 너무 감사하게도 그 위치까지 갔는데도 항상 겸손하고 연락을 먼저 해준다”며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또 “얼마 전에 시완이 형 팬미팅에 다녀왔다. 부럽기는 한데 시완이 형은 그만큼 노력을 엄청나게 하는 형이다. 대본을 받으면 대본을 꽉 채울 정도로 물음표를 쓴다. 그래서 그만큼 될 수 있는 형이고 많이 배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파트리샤, 제국의 아이들

방송인 파트리샤가 광희의 팬임을 밝혔습니다.

5월 2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는 ’11시 내고향’ 코너를 통해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DJ 박명수는 파트리샤와 전화로 만났다.이날 파트리샤는 “오빠 조나단이 하는 것 중에 뺏고 싶은 게 있다면 어떤 거냐?”는 질문을 받았는데요.

이에 파트리샤는 “오빠가 요즘 ‘스카우트 4.0 얼리어잡터’라는 방송을 하고 있는데, 그게 조금 욕심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이유는 제가 광희 팬이다. 방송이 재밌어 보이기도 하고 살짝 ‘나도 나가보고 싶다’는 마음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파트리샤가 광희의 팬임을 밝히자, 박명수는 “내가 광희한테 얘기해보겠다. 광희랑 나랑 친하다”고 친분을 과시했습니다.

박명수와 광희는 MBC 예능 ‘무한도전’ 등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습니다.

또 박명수가 “광희에게 음성 편지라도 하나 남겨라”고 하자 파트리샤는 “안녕하세요 광희님. 저 제국의 아이들 때부터 계속 좋아했다. 진짜 팬이다. 우연히라도 마주쳤음 좋겠다”며 찐팬임을 드러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