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선배님..” 이선균 영정 사진 보자마자 주저 앉아 오열..그토록 슬퍼하는 이유

배우 조진웅이 이선균을 애도했습니다.

상주에 이름 올린 전혜진

12월 27일 세상을 떠난 이선균의 빈소가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습니다.

취재진 일부에만 공개된 빈소에는 생전 환히 웃는 고인의 사진이 영정으로 세워졌습니다.

사진 주변으로는 하얀 국화꽃이 빼곡했고, 빈소 근처에는 각계에서 보낸 근조 화환이 자리를 지켰습니다.

3층 입구에도 영정 사진과 함께 상주를 안내하는 스크린이 띄워졌습니다.

상주로는 전혜진을 비롯해 두 형, 누나의 이름이 차례로 나왔습니다. 두 형이 가장 먼저 도착해 장례 절차를 밟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늦은 밤까지 조문객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유족과 소속사 직원 등은 취재진 출입을 제한하고 조문객을 맞았습니다. 아내인 배우 전혜진이 상주로 빈소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선균 미소에 오열한 동료들

이선균의 빈소에는 연예인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빈소에는 고인의 유작 영화 ‘행복의 나라로’에 출연한 유재명, 조정석이 찾아왔습니다. 조정석은 식장을 나오면서도 연신 눈물을 쏟았습니다.

이선균과 영화 ‘끝까지 간다’를 함께한 조진웅도 한달음에 달려왔습니다.

조진웅은 큰 슬픔에 잠긴 듯 혼자 몸을 가누지 못해 옆 사람에게 부축받으며 빈소로 들어갔습니다. 조진웅은 이선균의 영정사진을 보면서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고 전해졌습니다.

조진웅은 이선균이 마약 의혹이 불거진 후 하차한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 대체 배우로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두 사람은 과거 여러 인터뷰를 통해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조진웅은 과거 이선균에 대해 “이선균 선배님은 워낙 TV에서 많이 봤던 선배였다. 그래서 첫 만남부터 아주 뜨겁게 기억한다. 남자들을 참 좋아하는데 잘 맞았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또 ‘끝까지 간다’ 시사회에서도 “영화를 찍는 동안에도 이선균 선배가 연기적으로 많이 열어주셔서 좋았고, 촬영이 끝나고 참 좋은 형을 얻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선균은 조진웅에 대해 “시원시원한 경상도 남자같은 매력이 있다. 내가 한 살 형인데 형 대접을 엄청 잘 해준다. 남자다운 매력도 있는데 섬세한 여자같은 면도 있다. 그래서 양면성이 있는 사람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 밖에도 배우 설경구, 이성민, 하정우, 정우성, 이정재, 전도연, 류준열, 임시완, 김남길, 송영규, 유연석, 김상호, 김성철, 배성우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습니다.

앞서 이선균은 지난 10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향정 혐의로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올해 초부터 유흥업소 실장 A 씨의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와 케타민을 여러 차례 피우거나 투약한 혐의였습니다.

이선균은 소변을 활용한 간이시약 검사에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2차 정밀 감정에서도 마약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선균이 사망하면서 그의 마약 혐의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