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언제 신고 권유했냐” 주호민 2차 입장문에 학교 측 반박, 누리꾼들 더 분노한 이유

웹툰 작가 겸 방송인인 주호민이 2차 입장문을 발표했으나, 후폭풍이 식을 줄 모르고 여전히 뜨거운 논란에 휩싸여 있습니다. 가벼운 처신으로 대중의 화를 일파만파 일으켰습니다.

주호민 2차 입장문에도 누리꾼 화난 이유

주호민은 8월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이번 글을 통해 주호민은 학폭위까지 소환된 아이의 성폭력 가해, 성교육 강사 요구, 녹음기를 넣은 경위, 녹음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 5명의 변호사 상담의 진실 여부, 분리 요구 대신 고소를 택한 이유, 두 번째 녹음을 하게 된 과정, 고소 이후 상황, 재판 상황에 대해 자세히 자신의 입장을 서술했습니다.

무려 만 자가 넘는 입장문이었습니다.

그는 “며칠 동안 저희 가족에 관한 보도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혼란과 피로감을 드렸습니다.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무엇보다도 저희 아이에게 관심과 배려를 아끼지 않았던 같은 반 친구들과 학부모님, 그리고 모든 특수교사님들, 발달 장애 아동 부모님들께 실망과 부담을 드린 점 너무나도 미안하고 죄송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한데요. 누리꾼들은 주호민의 사과문을 하나하나 뜯어 보며 사과로 보여지지 않는 부분을 지적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주호민의 사과문 가운데 “다만 아이에 대한 교사의 행위를 확인했던 순간의 부모 입장에서는 법적으로 학대혐의를 인정받지 못하는 건 감수해야 할지라도, 예상하지 못했던 시절의 우연으로 인해 교사가 아이에게 했던 잘못된 행동이 아예 없었던 일이거나, 아무것도 아닌 일로 남는 것을 그냥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이 지금 이 순간까지도 계속 남아 있다”라고 쓴 부분을 지적했습니다.

또 주호민이 중간에 입장문을 수정했는데 이 부분 또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아직 억울한가 보네”, “재수 없게 잘못 걸렸다는 뜻 같음”, “참 무서운 사람이다”, “사과문으로도 여론이 1도 반전 안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신고 권유한 적 없는데?”

한편 웹툰작가 주호민의 아들 B군이 재학했던 학교 측이 주호민의 2차 입장을 반박했습니다.

한 매체에 따르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해당 학교 관계자는 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특수교사 A를 신고하라 권유한 적이 없고 오히려 A씨에 대한 선처 탄원서를 수원지방법원에 제출했다고 8월 3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학교 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일련의 내용도 법원에 다 증거로 제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호민은 지난 8월 2일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한 것과 관련해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는 취지로 추가 입장을 냈습니다.

그는 “학내 의심이 든 교사에게 아이를 분리시키고자 했을 때 저희에게 주어진 선택지는 하나였다”며 “학교에서는 신고 조치를 해야 분리가 가능하다고 했고 먼저 문의했던 교육청에(서)도 같은 말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그는 “저희는 A씨가 처벌받고 직위해제되길 바랐던 것 아니었다”며 “당시에는 어리석에도 막연히 이렇게 고소를 하게 되면 중재가 이뤄지고 문제가 해결될 거라 믿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주호민 부부의 고소 이후 특수교사 A씨는 직위해제 상태였지만, 논란이 커지면서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1일 A씨 복직을 허용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