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효, “엄마가 나 너무 못생겼다고 일주일을 울었다” 충격 고백에 어머니가 보인 반응

그룹 트와이스 멤버 지효가 가족들과 함께 자신의 어린 시절을 추억했습니다.

지효, “엄마가 나 못생겼다고 울었다”

지난 9월 6일 유튜브 채널 ‘트와이스’에는 ‘JIHYO Album-log'(지효 앨범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지효는 아버지·어머니와 함께 과거 앨범을 돌아보며 추억을 회상했습니다.

지효는 자신이 갓 태어났을 때 사진을 보고 “와 진짜”라고 반응했고, 지효의 어머니는 “(지효가) 3.5㎏으로 태어났다. 약간 우량이었지만 정상이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지효의 아기 시절 사진을 본 아버지는 “정말 못생겼다”고 농담을 던졌고, 지효는 어머니께 “태어났을 때 내가 너무 못생겨서 울었다고 하지 않았냐”고 질문했습니다.

이에 지효의 어머니는 “아기가 나오면 다 예쁜 줄 알았는데 이상해서 깜짝 놀랐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이어 어머니는 “이때 병원에 넣어놓고 속상해서 매일 울었다. 일주일 정도 있었다”고 회상했습니다.

하지만 갓 태어난 지효가 아파서 인큐베이터에 들어가 있던 동안 부기가 빠지면서 급격하게 외모가 변했다고 하는데요. 지효의 어머니는 “간호사가 10년 넘게 일하면서 이렇게 예쁜 아기는 처음 봤다고 했다”고 흐뭇해했습니다.

“살 많이 쪘었다” 과거 회상

이어 지효는 자신의 일기장을 보며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시절도 언급했습니다. 지효는 오디션 프로그램 ‘식스틴’을 통해 그룹 트와이스로 데뷔한 바 있습니다.

어머니는 “처음에는 금방 데뷔할 줄 알았다. 처음에는 연기자로 갔는데 연습생을 10년 할 줄은 몰랐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연기자로 갔는데 박진영 PD가 노래랑 음성을 보고 가수로 다시 계약을 해 줬다”고 회상했습니다.

지효는 “그때 진짜 연습생 오래했는데 안될까봐 생활 자체가 너무 힘들었다. 계속 엎어지고 데뷔도 못할 것 같고, 집에 있으면 있는대로 스트레스였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지효는 “(연습생 때는 ‘식스틴’을 하는 게) 진짜 싫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지효의 어머니는 “예쁘게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씁쓸해했고, 지효는 “(‘식스틴’ 때) 살이 많이 쪘었다”고 공감했습니다.

지효의 어머니는 “(‘식스틴’ 때 지효가) 욕도 많이 먹고 했는데, 잘 이겨내 주고 좋은 결과를 내서 너무 좋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