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세’차청화, “저 결혼합니다” 예비 남편 정체에 축하 쏟아지는 이유

배우 차청화(43)가 ‘10월의 신부’가 될 예정입니다.

10월 11일 여러 연예 매체에 따르면 차청화는 오는 10월 27일 서울 모처에서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입니다.

차청화와 예비신랑은 오랜 기간 지인으로 지내다 서로에게 호감을 느껴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이날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게 되는데요. 비연예인인 예비신랑을 고려해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차청화는 지난 2005년 연극 ‘뒷골목 스토리’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19년차 배우입니다. 연극와 뮤지컬 무대뿐 아니라 안방과 스크린을 오가며 꾸준히 존재감을 드러내 왔습니다.

지난 2019년 출연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시작으로 신스틸러 수식어를 꿰찼고, 이후 드라마 ‘철인왕후’ ‘갯마을 차차차’ ‘내과 박원장’ ‘왜 오수재인가’ ‘이번 생도 잘 부탁해’ 등에 출연하며 유쾌하면서도 속 깊은 캐릭터들을 연기했습니다.

최근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를 통해 시청자를 만났습니다.

예능에서도 다양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2021년과 2022년 ‘SNL 코리아’ 두 시즌에 고정 패널로 출연했고, ‘런닝맨’과 ‘놀라운 토요일’ 등 방송사의 간판 예능 등을 비롯해 다수의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예능감을 드러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