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큘라, “제 모든 것 걸고 책임 묻겠다” 표예림 사망 소식에 비통해 하며 행보 예고

표예림 씨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지자 유튜버 카라큘라가 비통해 하며 입을 열었습니다. 카라큘라는 학교폭력 피해를 고발했던 표예림 씨가 사망한 사건 이면에 지속적 괴롭힘을 행해온 또 다른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카라큘라, “비통하고 황망한 심정”

10월 11일 고발 콘텐츠를 주로 다루는 유튜버 카라큘라는 표예림 씨 사망과 관련해 “너무나 슬프고 비통하고 황망한 심정”이라며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학교 폭력 피해자 구호 활동을 자신과 연대하지 않는다며 지속적으로 고인과 주변 사람들 까지 막무가내로 고소하고 유튜브 채널과 SNS까지 개설하여 고인에 대한 지속적인 비난, 비방 영상 게시로 ‘사이버 불링’과 스토킹을 행했던 장본인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한 사람을 극단적인 선택까지 하게 만든 바로 당신에게 지구 끝까지 그 책임을 반드시 묻게 하겠다”며 “당신이 가진 모든 것들과 당신이 이룬 모든 것들에 대해 내 모든 것을 걸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강조했습니다.

표예림, 마지막 영상에 남긴 말

한편, 표예림 씨는 지난 3월 MBC ‘실화탐사대’ 프로그램에 출연해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12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후 여러 유튜브 채널이 표예림 씨의 학폭 피해를 다룬 영상을 올렸고 그 중 ‘카라큘라 탐정사무소’도 있었습니다.

표예림 씨는 4월에 학폭 공소시효와 사실적시 명예훼손 등 학폭 가해자에게 유리하게 적용될 여지가 있는 조항을 폐지해 달라며 국민청원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카라큘라는 그런 표예림을 도와 가해자들과 맞서 싸웠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표예림 씨는 유튜브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녀는 “난 지난 12년간 초중고 학교폭력으로 고통받았던 사람 중 하나”라며 “한 유튜브 채널에서 저를 저격하며 다중의 익명으로 인신공격과 흔히 말하는 조리돌림을 하고 있다. 게다가 도를 넘어 제 학교 폭력을 거짓이라 주장한다. 이젠 더 이상 고통을 감내하고 이겨낼 자신이 없다. 삶을 지속해야 할 어떠한 것도 남아있지 않다”며 “제 사건을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표예림 씨 소식에 카라큘라는 마치 후속 기획을 예고하는 듯, 모든 것을 걸고 책임을 묻게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남겼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