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그들 시선 전혀 개의치 않았다” 안중근 사진 올린 이유 묻자 한 소신 발언에 응원 쏟아진 이유

‘경성크리처’의 한소희가 작품에 출연한 계기를 전하며 “일본 팬들의 시선은 개의치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팬 의식 안했냐” 물으니

1월 15일 한 매체는 배우 한소희와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의 한 카페에서 나눈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이날 한소희가 얼마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안중근 사진에 대한 인터뷰 내용에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앞서 한소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넷플릭스 새 시리즈 ‘경성크리처’ 스틸컷과 함께 안중근 의사 사진을 올리며 “경성의 낭만이 아닌, 일제강점기 크리처가 아닌, 인간을 수단화한 실험 속에 태어난 괴물과 맞서는 찬란하고도 어두웠던 그때 그 시절 사람들의 이야기가 서로서로 사랑으로 품어야만 단단해질 수 있었던 그해의 봄”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에 일부 일본 팬들은 악성 댓글을 남기며 한소희를 비난했습니다. 특히 이들은 “다시는 일본 땅에 올 생각하지 마라”라는 식의 비난을 쏟았습니다.

또 한 일본 한 팬은 “(경성크리처를) 보고 싶지만 일본인으로서는 용기가 있어야겠다. 솔직히 이 코멘트는 팬으로서는 슬프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한소희는 댓글로 “슬프지만 사실”이라며 “그래도 용기내 줘 고맙다”고 답했습니다.

한소희는 인터뷰를 통해 “어떤 결과를 얻고자 올린 건 아니었다. ‘경성크리처’ 파트1이 공개되고, 드라마가 말하고자 하는 주제와 다른 쪽으로 의견이 흘러가는 것 같아서 ‘이러면 안 되는데?’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 개인 공간에 제 뜻을 올린 거고, 파급력을 생각하고, 계산해서 올린 건 아니다. 사람들의 반응을 보고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구나’라고 존중했다. 그렇지만 ‘나는 이 작품을 이렇게 생각한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한소희는 “제 인스타그램 댓글창의 반응이 뜨겁다고 하는데 일본어라서 제가 잘 모른다. 근데 제가 답글을 남겼던 건 그 일본 팬의 댓글이 고마웠고, 따뜻하게 느껴졌다. DM으로도 일본 팬들이 ‘상처받지 말아라. 전체의 의견은 아니다’라고 말해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올린 데 대해서는 “찍어놓고서는 ‘경성크리처’가 공개되고, 며칠 있다가 그걸 올렸다”며 “제가 생각했을 때는 ‘경성크리처’ 안에 채옥(한소희 분)과 태상(박서준 분)이의 로맨스도 있지만, 그 로맨스 안에는 남녀의 사랑도 있지만, 전우애도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근데 그 시대를 살아가는 여러 사람이 있다. 러브스토리에만 집중하지 마시고, 그 시대를 살았던 다른 성향, 다른 성격의 사람들에 집중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올렸던 것 같다”고 덧붙여 설명했습니다.

또한 ‘경성크리처’를 출연한 데 있어 일본의 반응은 개의치 않았다는 한소희는 “저는 개의치 않았다. 이런 시대극 자체를 우리나라에서 안 다뤘던 것도 아니고, 근데 일본 팬들 때문에 연기로서 도전하지 않는다는 건”이라고 고개를 저으며 “제 입장에서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

갤럭시S24 할인전
설맞이 50%
설 선물 대할인